'캐니언'의 두 번째 도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