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7-06-16 17:48
댓글 :
37

[인터뷰] 푸른 눈의 기자가 처음 본 듀랑고, 그는 어떤 점이 궁금했을까?

이현수(Valp@inven.co.kr)
▲ 듀랑고를 처음 본 외국 기자, 닉 도라지오

'듀랑고: 야생의 땅 (이하 듀랑고)'이 E3 2017을 통해 서구 시장에 처음으로 발을 내딛었다. 국내 기준으로 2015년 지스타 빌드를 가지고 나왔다. 넥슨은 사우스홀에 작지만 편안한 구성의 '듀랑고' 시연 장소를 만들어 서구 게이머들과 스킨십을 꾀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 마테오에 둥지를 틀고 있는 인벤 글로벌의 기자 '닉 도라지오(Nick D'Orazio)'의 눈에는 동양에서 건너온 이 독특한 소재의 모바일 MMORPG가 생경하게 보였다. 벽안의 닉에게 '듀랑고'는 어떻게 보였을까. 이은석 디렉터가 그의 질문에 답해줬다.

- 관련기사: [인터뷰] E3에서 만난 이은석 디렉터 "티라노사우르스에 깃털을 다는 것 만큼은..."

[왓스튜디오 이은석 디렉터]


플레이어들이 가장 많이 죽게 될 이유가 궁금하다. 날씨가 추워서 죽게 될지 굶주림으로 죽게 될지, 혹은 공룡에서 물려서 죽게 될지.

= 단편적인 생존만을 목적으로 두고 있는 게임은 아니다. 생존을 테마로 한 게임은 미국 시장에 대단히 많고, 그 게임들과는 조금 다르다. 생존 요소가 있지만, 생존이 중심이라기보다는 성장과 개척에 좀 더 초점을 맞췄다. 물론 초반에는 생존이 커다란 과제이지만, 이 단계를 넘어서부터는 생활지를 개척한다거나 협동을 한다거나 등의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돈 스타브' 같은 게임은 가만히 서 있으면 배가 고파서 죽으므로 해가 떠있을 때 부지런히 움직여야 한다. 물론 듀랑고도 생존을 위해서는 그래야 하지만, 상대적으로 자주 벌어지지는 않다. 어쩌면 생리현상과 싸우는 생존보다 공룡과 싸우다 죽는 일이 더 빈번히 생기기는 하겠다.


일반적인 MMORPG에서는 흔히 말하는 '탱, 딜, 힐'로 클래스를 구분 하는데 '듀랑고'에도 이러한 분류의 클래스 구분이 있는지 궁금하다.

= 일반적인 MMO 게임들은 전투가 주이므로 '탱, 딜, 힐'을 나눠 클래스를 구분 짓는다. 그러나 '듀랑고'의 전투는 게임 일부이며 전부가 아니다. 최종적으로 사용자들에 의한 사회 건설이라는 큰 목표를 제시한다. 사회를 유지하려면 전투를 주업으로 삼는 전사의 역할을 하는 사람도 있을 테고,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들이 모두 모여 하나의 사회를 만드는 게 게임의 주목적이다.


만약, 이은석 디렉터가 '듀랑고'의 세계에 실제로 갇히게 된다면 어떤 역할을 수행해서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것인가?

= 난 하루도 못 버티고 죽을 것 같다. 아마 공룡들에게 영양을 공급해 주지 않을까? (웃음)


서구권에서는 요즘 '불살(不殺)' 플레이가 유행하고 있다. '듀랑고'도 죽이지 않고 생산 콘텐츠만을 즐기면서 게임 생활을 영위해나갈 수 있는지 궁금하다.

= '듀랑고'는 구조적으로 불살로 디자인된 게임은 아니지만, 충분히 불살 플레이로 즐길 수 있다. 채집만 하면서 먹고 살 수 있다. 잠깐, 물고기를 잡는 것도 불살에 어긋나는 것인가?


음... 그 정도는 괜찮다.

= 그럼 낚시를 해서 단백질을 얻을 수도 있다. 농사만 지어도 되고. 정말로 전투를 전혀 하지 않고 생활을 영위하는 게 가능하다. 한국에서는 LBT 때 요리사 역할이 의외의 주목을 받았다. 큰 부족의 요리사 같은 경우 온종일 마을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고 요리만 하는 일도 있었다. 그래서 자조적으로 '노예'라고 스스로 부르기도 했다.


처음 게임을 시작하면 열차에 앉아 있는 사람 중 한 명을 고르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들은 다양한 직업을 가지고 있는데 이러한 백그라운드가 게임 플레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

= 초반 얼마 정도는 영향을 끼칠지도 모르겠으나, 이후에는 사용자의 의지, 사용자의 영향으로 캐릭터가 성장하는 부분이라 그리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가령 가정주부 같은 경우 부엌칼을 가지고 시작하는데 초반 몇 시간 정도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도다.

게임을 만들면서 선택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처음에 뭣도 모르고 캐릭터를 골랐는데 이 때문에 게임 플레이가 아주 다른 경험을 제공하지 않도록 하고 싶었다. 캐릭터를 포기하지 않게 했다. 게임 디자인 원칙 중 하나였다.


게임을 개발하다 보면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그중 가장 크고 자주 일어났던 문제가 뭐였는가?

= 전부 다(웃음). '듀랑고' 플레이의 무대가 되는 섬은 하나하나 손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프로시저 제네레이션(procedure generation)기법으로 무작위로 만들어 진다. 이는 플레이어의 경험을 간접적으로 통제하는 방법이다. 테마파크형 MMORPG들은 어느 시점에서 사용자가 어떤 경험을 할지 디자인하여 직접적으로 통제하는데, 이러한 게임과는 좀 다르다. 테마파크형 MMORPG가 'A'를 준다고 가정 하면 '듀랑고'는 'A'를 주는 로봇팔의 집게를 제공하는 느낌이다. 이 부분을 구현하는 데 힘을 기울였던 것 같다.


듀랑고를 플레이하는 플레이어들이 느꼈으면 하는 공통적인 감정 혹은 욕망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 '개척자'가 되었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 나는 요즘 게임들의 하우징이 고정된 형태라고 생각한다. 정해진 구역에서 권리를 부여받아 건물을 짓거나 이미 지어진 집에서 월세 혹은 재화를 지불는 형태가 MMORPG 하우징 형태다.

그런데 먼 옛날, 아무 땅에나 깃발을 꽂고 자신의 지역임을 선포하고 집을 짓고 밭을 일구고, 마을을 만들던 진짜 '개척'의 느낌을 전달하고 싶다. 공룡 등과 함께 원초적인 느낌을 느끼며 사용자가 미지의 땅을 개척한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리뷰] 성능은 빅타워, 크기는 소형PC! MSI 이지스3(Aegis3) .. [2] 정수형 (camfa@inven.co.kr) 06-26
[뉴스] 넥슨, '판타지워택틱스R' 서비스 600일 기념 이벤트 실.. [15] 이두현 (Biit@inven.co.kr) 06-26
[순위] [6월 4주차 온라인 순위] 메이플스토리, 'NOVA' 업데이.. [57] 김규만 (Frann@inven.co.kr) 06-26
[동영상] 검은사막, '카마실비아 파트2: 치유의 빛' 소개 영상 .. [166] 이두현 (Biit@inven.co.kr) 06-26
[리뷰] 지금까지의 모바일 MOBA는 잊어라! 새로운 해답, '탱고.. [42] 윤홍만 (Nowl@inven.co.kr) 06-26
[뉴스] "한국 시장 확대해나가고 싶다" 부시로드 한국 TCG 대.. [13] 강은비 (Misya@inven.co.kr) 06-24
[경기뉴스] 6년의 기다림! 고병재, 4:2로 어윤수 꺾고 우승 차지 [16] 김홍제 (koer@inven.co.kr) 06-24
[포토] 빛나고 크고 아름다웠다! '엔비디아 지포스데이 2017'.. [18] 이두현 (Biit@inven.co.kr) 06-24
[동영상] 호나우두 X 페이커, 'The Phenom' 1차 티저 공개 [75] 정재훈 (Laffa@inven.co.kr) 06-24
[리뷰] 과거는 잊어라! 이젠 멀티태스킹이다, '라이젠5 1600'.. [34] 정수형 (camfa@inven.co.kr) 06-23
[뉴스] 액션스퀘어 '블레이드2', 카카오-4:33 공동 퍼블리싱 .. [50] 이두현 (Biit@inven.co.kr) 06-23
[뉴스] 무더위를 잊게 한 본격 호러 체험! 디아블로3 강령술사.. [72] 이서우 (Loseo@inven.co.kr) 06-23
[뉴스] 메르켈 독일 총리 '게임스컴'에 온다 [17] 김규만 (Frann@inven.co.kr) 06-23
[리뷰] 좀 더 하드코어한 FPS를 원해? 로브레이커즈가 그 해답.. [17] Nick D'Orazio (nickdorazioiii@gmail.com) 06-23
[뉴스] 선진 기업 문화 만드는 개척자의 요람, '에이스프로젝.. [6] 박광석 (Robiin@inven.co.kr) 06-23
인벤 방송국 편성표
명칭: (주)인벤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9, 17층 1701호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