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7-06-18 17:02
댓글 :
3

[블소 토너먼트] GC BUSAN Blue, "더 큰 무대에서 잘하는 팀이 되고 싶다"

장민영(Irro@inven.co.kr)
18일 서울 e스타디움에서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토너먼트 2017 KOREA 시즌2 결선이 진행됐다. 결승전에 미리 올라와 있던 GC BUSAN Blue는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한번 완벽한 모습으로 우승을 기록했다. 개인전 뿐만 아니라 태그매치까지 완벽한 기량으로 IDEPS와 윤정호의 돌풍을 막아냈다.


다음은 2연속 시즌 우승을 차지한 GC BUSAN Blue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시즌 2 우승을 축하한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손윤태 : 두번 연속으로 우승해서 기분이 정말 좋다.

정윤제 : 시즌이 이어지다보니 우승이라는 게 잘 느껴지지 않는다. 그렇지만 시즌1 때 내가 잘못해서 힘들고 길게 느껴졌다. 시즌2 때는 내가 어느 정도 역할을 했고, 하면 된다는 걸 느꼈다.

최대영 : 시즌2 목표는 솔직히 4강이었다. 열심히 하다보니까 우승까지 오게 된 것 같다.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이 만족스럽다.


Q. 지난 IDEPS 4강 승자전과 차이점을 말해보자면?

손윤태 : 내가 태그매치에서 오더를 주로 하는데, 4강날 컨디션이 안 좋았다. 그러면서 많이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그 점을 최대한 보완했다.


Q. 결승에 어떤 팀이 올라올지 예상했나?

손윤태 : 아무래도 IDEPS가 올라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선의의 경쟁이라고 생각하고 미리 IDEPS와 연습했다. 전략은 IDEPS의 방어가 좋아서 잘 발휘하지 못하게 우리는 최대한 공격적으로 임했다.


Q. 개인전 5세트에서 린검사가 아닌 암살자로 손윤태가 출전한 이유가 있다면?

손윤태 : 지난 번 4강 승자전에서 패배한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이길 거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미 4점을 따내서 5세트 개인전은 재미있는 캐릭터로 출전하고자 했다.


Q. 시즌2에서 믹스&매치로 경기 방식이 달라졌는데, 이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다.

최대영 : 팀 호흡이 굉장히 중요해졌다. 서로 마음이 맞아야 좋은 결과가 나온다. 개인전이 자기 자신과 싸움이라면, 믹스 매치는 팀원과 호흡이 중요하다. 승리했을 때 다같이 해냈다는 느낌을 받아 개인전보다 훨씬 기쁘다.


Q. 최대영이 박진유의 뒤를 이을 차기 암신이라는 평을 받는데 호칭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최대영 : 박진유 선수가 친한 형이기도 하고 굉장히 잘하는 선수다. 서로 공유를 많이 한다. 차기 암신이라는 칭호와 관계없이 나에게 암신은 박진유 선수다.


Q. '무왕' 타이틀을 가진 선수들 성적이 잘 안나오더라. 조언을 구하던가?

최대영 : 쿠데타와 GC BUSAN RED와 오랫동안 함께 해왔다. 서로 많은 이야기를 했다.


Q. 그렇다면 다른 팀과 이번 시즌 성적의 차이는 어디서 났다고 생각하나?

최대영 : 팀 호흡의 차이인 것 같다. 손영태 선수가 확실히 리드를 잘해준다.


Q. 최대영의 기량이 정점에 올랐다는 말이 있다. 본인은 어떻게 생각하나?

최대영 : 개인적으로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고 생각한다. 틈틈히 매칭도 많이 돌렸다. 부족한 점이 있으면 타 직업 선수에게 연락하고 연습해서 보완했다.


Q. 새롭게 격사가 출시됐다. 격사에 대해 평가해보자면?

손윤태 : 대미지는 주술사보다 강력한 것 같다. 하지만 상대 기술을 방어하는 능력이 부족해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내가 쓰는 직업보다 좋다면 태그에서도 충분히 쓸 것이다.

최대영 : 솔직히, 대회를 준비하느라 격사를 아직까지 많이 해보지 못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손윤태 : IDEPS를 비롯한 우리와 연습해준 팀들에게 감사하다. 우승 상금은 어머니 여행비로 쓰고 나머지는 학비에 낼 예정이다.

정윤제 : 인터뷰할 때마다 한준호 선수에게 고맙다는 말을 한다. 항상 생각이 난다. 많은 분들이 정말 도와줬는데, 가장 많이 떠오르는 한준호 선수다. 상금으로는 냉장고를 살 것이다.

최대영 : 컴퓨터를 살 것이다. 시즌1 때부터 연습을 도와줬던 팀들에게 고맙다. 나도 한준호 선수 집에서 머물렀는데,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파이널 목표는 2등이다. 우승 욕심은 없다.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꼭 우승하겠다. 큰 무대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겠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뉴스] 최대 17시간 사용가능!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북2' .. [0] 정수형 (Camfa@inven.co.kr) 10-18
[뉴스] 게이머 중심 맞춤화! 컬러풀 메인보드 iGame Z370 제품.. [0] 정수형,송성호 (desk@inven.co.kr) 10-18
[뉴스] 액티비전, '과금 유도하는 매치메이킹 시스템' 특허 등.. [59] 김규만 (Frann@inven.co.kr) 10-18
[뉴스] 첫 이미지 공개! 블루홀, 지스타2017에서 '프로젝트W'.. [55] 허재민 (Litte@inven.co.kr) 10-18
[뉴스] EA, 데드 스페이스 개발한 '비세럴 게임즈' 폐쇄한다 [11] 허재민 (Litte@inven.co.kr) 10-18
[동영상] 한국어 더빙으로 즐기는 명작 퍼즐 게임, '탈로스 법칙.. [1] 박광석 (Robiin@inven.co.kr) 10-18
[인터뷰] "맥주와 게임, 그리고 스포츠는 항상 옳다" 도약을 준.. [4] 이두현 (Biit@inven.co.kr) 10-18
[뉴스] 스튜디오HG 신작 '오버턴', 출시 직후 스팀 인기 VR 게.. [14] 박광석 (Robiin@inven.co.kr) 10-17
[뉴스] '비상경영' 위기의 4:33, 반등할 수 있을까? [50] 이현수 (Valp@inven.co.kr) 10-17
[뉴스] 배그부터 몬헌, 페그오까지! 화두는 '국내 서비스' [39] 정필권 (Pekke@inven.co.kr) 10-17
[뉴스] '소녀전선' X.D. 글로벌, 한국지사 설립한다 [100] 정필권,원동현 (desk@inven.co.kr) 10-17
[뉴스] 오버클럭의 허와 실! 라이젠 마스터로 손쉽게 오버클럭.. [14] 정수형 (Camfa@inven.co.kr) 10-17
[프리뷰] 귀여운 용병들과 여관을 꾸려나가자, '용병 스토리' [9] 윤서호 (Ruudi@inven.co.kr) 10-17
[뉴스] 내 손 안의 전략! 핑거매직, 모바일 RTS ‘슈퍼 택틱스.. [13] 윤서호 (Ruudi@inven.co.kr) 10-17
[인터뷰] "특색이 확실한 게임사가 되고 싶다", 레드사하라 신작.. [13] 허재민 (Litte@inven.co.kr) 10-17
인벤 방송국 편성표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