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04-08 18:21
댓글 :
52

'성추행 논란' 아크베어즈 대표 사과문 올려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아크베어즈 전 GM이었던 A씨가 올린 글 일부

모바일 게임 '블랙서바이벌'의 개발사 아크베어즈 대표가 퇴사한 여직원 A씨를 성추행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지난 6일 아크베어즈에서 GM으로 근무했던 A씨가 해당 게임의 커뮤니티에서 자신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A씨는 글에서 자신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아크베어즈에서 근무했다고 밝혔다. 당시 시나리오 담당으로 입사했지만 다른 기획이나 잡무를 맡았고, 결국 회사를 그만뒀다고 덧붙였다. 사건은 퇴사 후 A씨가 아크베어즈 대표 및 직원과 만난 자리에서 일어났다. A씨는 둘만 남게 되자 대표가 집에 가겠다는 자신을 강제로 붙잡아두고, 핸드폰 및 외투를 뺏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가했다고 밝혔다.

사건 이후에도 대표는 A씨에게 계속 연락을 했으며, 이에 A씨는 대표에게 메일을 쓰고 음성녹음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대표는 그 뒤 A씨에게 연락하지 않았다. 사건이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난 후, A씨는 4월 5일 진행된 공식방송에서 대표가 자신의 사내 닉네임이 들어간 발언을 하고 아크베어즈 내에 여러 말이 돌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이 내역을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건 당시의 녹음 파일을 유튜브에 올렸다. 녹음 파일에는 귀가하려는 A씨를 붙잡고 "나 너 좋아한다고." "아 오바하고 있네 진짜" "너, 까불지마"라는 말을 한 것이 확인됐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가해자로 지목된 아크베어즈 대표는 '블랙서바이벌' 공식 카페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을 통해서 그는 "지난 약 6개월 간 마음속으로 끙끙 앓고 있던 일이 알려지니 너무 너무 힘들고 죄송합니다."고 언급하면서, 둘만 남아서 술을 마시러 갔다는 사실도 밝혔다. 당시에 대해서 "가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고 3차 중반쯤부터 사실상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언듯 기억나는 것은 택시 타는 과정에 뭔가 소리를 쳤던거 같은데... 정도의 기억만 있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그는 해당 내용으로 법적 조치 및 사내 인사적 조치를 받을 것이며, 회사에는 전체 회의를 통해서 내용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아크베어즈 대표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GM로살리오입니다.

지난 약 6개월간 마음속으로 끙끙 앓고 있던 일이 알려지니 너무 너무 힘들고 죄송합니다.

죄송하다는 말은 100번 드려도 부족하겠지만 그래도 제가 생각하는 부분은 말씀은 드려야 할 것 같아서 어렵지만 글을 올립니다.

GM아야님은 입사때부터 너무도 맘에 드는 직원이었습니다.

어린 친구가 깍듯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에 속으로 늘 이뻐하고 하나라도 더 챙겨주고 싶었습니다.

몇 년간의 일을 마치고 학교로 복학한다고 했을 때 꼭 다시 돌아와야 해라고 하면서 중간 중간 연락도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녹취록에 있는 그날 역시 GM아야님의 졸업을 앞두고 꼭 다시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에 저녁을 먹자고 했습니다.

그때까지 아야님은 저에게 나쁘지 않은 감정이 있었으니 흔쾌히 나와주었고요..

1,2차 (저도 아야님도 술을 굉장히 잘 합니다.) 같이 마시다가 메이지님은 가시고 둘이 남았을때 기분 좋은 마음에 3차를 가자고 했고 즐겁게 3차를 갔습니다.

가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고 3차 중반쯤부터 사실상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언듯 기억나는 것은 택시 타는 과정에 뭔가 소리를 쳤던거 같은데... 정도의 기억만 있었습니다.

다음날 그리고 그 다음날에도..뭔가 미심쩍은 느낌이 계속 들어서...전화를 하기 시작했고 받지 않자 카톡도 하고 그랬었습니다.

일부러 안 받는건가 그러니 더 불안해졌고 다시 또 연락을 해서 자초지종을 듣고 싶은 마음에 또 연락을 하게 되고 그랬습니다.

그러던 중 해당 글에 있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녹취록을 듣는 짧은 시간이 저에게는 정말 힘들고 괴로웠고 당사자는 더 괴로웠으리라 생각합니다.

그 이후로 한 3개월간 카페며 갤러리를 이잡듯이 봤습니다. 사람인지라 조금씩 옅어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바쁠때는 잊기도 했지만 불현듯 생각나면 잠을 못 이루고 했습니다.

저도 괴로웠습니다로 그렇다고 정당화하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습니다.

분명 전 어린 직원에게 아무리 만취였다고 하나 큰 실수를 범했고 상처를 주었습니다.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란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이렇게 진행하려고 합니다.

당사자에게 사과를 하고 싶지만 저를 만나고 싶지 않을거 같아서.. 연락은 취해보겠습니다만 연락이 안된다면

1. 해당 내용으로 법적인 조치를 받겠습니다. 당사자의 고소가 필요한지 그런 것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죄를 지었으니 필요한 벌을 받겠습니다.

2. 회사 내에서의 인사적인 조치도 받도록 하겠습니다.

사내에는 전체 회의를 통해서 내용을 전부 공개했고 앞으로 위와같이 하겠다고 공유했으며 또 다른 숨겨진 피해자 저희 가족에게도 위 사실을 말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저 때문에 고통을 받으신 당사자분께 정말 죄송하단 말씀드리며 책임 지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말씀만 드리자면

당사자의 고통과 비교하긴 어렵겠지만 맹세하고 단 한 번이라도 당사자에게 위해를 가하거나 억울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으며 그 일 이후로 가끔 있던 회사 내 번개 등도 진행하지 않았음을 말씀드립니다.

당사자 분과 마찬가지로 어딘가에서 만나게 될까봐 관련 서코등에도 일부러 가지 않았었습니다. (매월 참석했었던 행사입니다.)

특히 여성 직원들에게는 더욱 조심했고 그 부분에 있어서는 한치의 거짓도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뉴스] "ㅅ111발" 도 잡아내는 욕설 탐지기, 딥러닝으로 만들.. [8] 정필권 (Pekke@inven.co.kr) 04-24
[뉴스] 모바일로 번진 '배틀로얄' 2차전 [1] 이두현 (Biit@inven.co.kr) 04-24
[인터뷰] 류금태 신작 '카운터 사이드'는 어떤 게임일까? [14] 박태학 (Karp@inven.co.kr) 04-24
[뉴스] "새로운 즐거움이 있다!" 메이플블리츠X 개발진이 말하.. [3] 송철기 (Mone@inven.co.kr) 04-24
[뉴스] 2D 횡스크롤, '마기아'가 장르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법 [25] 강승진 (Looa@inven.co.kr) 04-24
[포토] 새로운 시도, 더 높아진 퀄리티 'NDC 아트전시회' [6] 김수진 (Eonn@inven.co.kr) 04-24
[뉴스] 'MazM: 지킬 앤 하이드'로 발견한 스토리텔링 게임의 .. [4] 윤홍만 (Nowl@inven.co.kr) 04-24
[뉴스] 게임 지식을 공유하는 시간! NDC 2018, 24일 개막 [0] 윤서호 (Ruudi@inven.co.kr) 04-24
[뉴스] 지스타 2018, 11월 15일 부산 벡스코서 개최한다 [8] 윤서호 (Ruudi@inven.co.kr) 04-24
[뉴스] 달빛 로맨스 RPG '루나온라인M', 정식 서비스 시작 [9] 윤서호 (Ruudi@inven.co.kr) 04-24
[뉴스] 넥슨, 신작 모바일 RPG ‘마기아’ NDC에서 최초 공개 [17] 윤서호 (Ruudi@inven.co.kr) 04-24
[뉴스] 데브캣의 신작, '프로젝트 DH' 신규 아트 공개 [51] 윤서호,김수진 (desk@inven.co.kr) 04-24
[인터뷰] 픽셀핌스 최명균 이사 "곧 열릴 VR 콘텐츠 시장의 선두.. [1] 박광석 (Robiin@inven.co.kr) 04-24
[뉴스] 유저 농락한 반다이남코, '원피스 트레저 크루즈' 뽑기.. [40] 이두현 (Biit@inven.co.kr) 04-24
[뉴스] 어쩌면 인류의 미래...'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24] 허재민 (Litte@inven.co.kr) 04-23
인벤 방송국 편성표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