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04-22 14:25
댓글 :
3

[취재후] 아리송했던 제4차산업혁명, 보고 만지고 '즐겼다'

이현수 기자 (Valp@inven.co.kr)

대한민국 최대 VR/AR 전문 전시회 & 컨퍼런스인 '서울 VR/AR EXPO 2018'이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서울 VR/AR 엑스포 2018은 VR/AR 생태계의 다양한 구성원인 개발사, 투자사, 유통사를 위한 행사로 업계의 현재를 공유하고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다.이상엠앤씨와 코엑스가 주최/주관하고 VR 테마파크 기업 GPM이 주관한다.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인 10,384m²에서 진행되며 VR/AR 콘텐츠 개발사들과 HMD, 콘트롤러, 시뮬레이터 등 하드웨어 개발사 등 100여 업체가 참여했다.

VR/AR만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엑스포는 전 세계에서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북미를 비롯해 일본, 유럽에서도 하드웨어 행사나 게임쇼에 곁가지 정도로 공간을 마련하는 게 고작이다. 그러나 한국은 이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많은 기업이 엑스포에 참여하여 사업화를 촉진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홍보한다.

'엑스포(Exposition)'라는 단어에 걸맞게 발전상과 미래상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이번 엑스포에서는 2018년 최초의 기술, 콘텐츠가 '신작,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종일 쏟아졌다. IT 강국에서 VR·AR 강국으로, 아시아의 대표적 허브의 역할을 선도하고자 하는 엑스포의 목적을 잘 구현했다는 평가다.


엑스포를 통해 사업화를 촉진하고 최신 업계 트렌드와 타 산업 부문과의 융합을 꾀하려는 시도도 이어졌다. 홀로그램 전문회사인 미래기술연구소, 4D스캐너 기반 실감 캐릭터 제작 솔루션 기업 플럭스플래닛, VR산업 안전 교육콘텐츠 기업 엠라인스튜디오, VR 선박 공간정보기반 기업 기가찬 등이 타 산업과의 융합을 시도한다. 이 외에도 헤드셋, 사운드 바와 같이 인접산업의 영역에서 참가한 업체도 있었다.

VR/AR 역시 기존 신기술과 마찬가지로 엔터테인먼트 측면이 크게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기술을 융합하여 또 한 번의 진전을 이룰 수 있는 통찰을 키울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엑스포에 참가한 인접산업 분야와 융합을 통해 다양성을 확보하고 매출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긍정적이다. VR/AR만을 위한 전문 엑스포이기에 가능한 시도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VR 교육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포츈 선정 500대 기업을 포함한 많은 기업이 VR을 도입해 산업 교육을 시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교육 효율성과 작업 능률속도 그리고 수용도가 올라갔다는 보고가 존재한다.

▲ 많은 관계자에게 경험을 공유하고 통찰을 키우는 기회를 제공한다.

통찰의 제공 측면에서 컨퍼런스도 함께 개최되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이틀간 진행되는 컨퍼런스에는 스코넥엔터테인먼트, GPM, 롯데월드와 같은 VR 콘텐츠사업자들을 비롯하여 나이언틱 마사시 키와시마의 AR 분야, 업로드VR 윌메이슨의 XR분야, 모구라VR의 해외 시장 현황까지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어느 행사장 어디 한구석에 자리잡은 VR/AR이 아니라, 주인공으로서 다뤄지고 있기에 관련 종사자들에게 훌륭한 경험을 성장의 양분으로 삼을 수 있다.

가장 주목할 점은 IR데이가 개최된다는 점이다. 행사 기간 중 투자자들과 VR 기업 간 매칭을 도와주는 이 프로그램에는 하나금융투자, 유안타인베스트, 스틱인베스트먼트, 아주IB,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워너블엔터프라이즈, 세븐스톡 등 VR 전문 투자펀드를 운용하는 투자사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한다.


슬로건으로만 '현재를 공유하고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행사입니다'라고 공허하게 외치는 게 아니라 현실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IR데이를 통해 국내 우수기업에 대한 투자환경 조성 및 투자유치가 활성화된다면, 정부가 그렇게 부르짖는 4차 산업혁명 기반인 VR/AR 산업의 번영에 이바지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약간의 아쉬움도 있다. 서울 VR/AR엑스포는 작년까지 VR 엑스포라는 이름으로 운영되었으나 AR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으면서 명칭을 서울 VR/AR 엑스포로 변경했다. 명칭까지 바꿨지만 AR 부스는 찾기 힘들었다. 향후 보완해야할 부분이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VR 체험을 한복체험만큼 한다는 보도는 이제 낯설지 않다. 세계 각국에서 발간되는 민간 가이드북을 통해 한국의 VR이 많이 소개되고 있다. 2016년, 정부도 이런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문체부, 기재부, 미래부, 산업부 등이 앞다투어 가상현실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물론 아직 가시적인 성과는 보이지 않는다. 콘텐츠 분야에서는 테마파크형 어트랙션 외에는 변변한 사례도 없으며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보급은 요원하다.

하지만 예단하기에는 이르다. 골드만삭스 에셋매니지먼트 주식회사는 2025년경에는 951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이랬던 시장이라 2016년 3억 달러 규모로 기대치보다 낮은 평가를 받았을 때 'VR은 거품'이라는 말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시장은 2017년 30억 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VR/AR 엑스포가 지금과 같이 계속해 진행되고 매년 성장한다면 관련 기업들의 성장 자양분이 될 것이다. 서울 VR/AR 엑스포가 라스베가스의 CES나 바르셀로나 MWC 와 같이 세계적 행사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동영상]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2', 9월 27일 정식 출시 확정 [0] 박태학 (Karp@inven.co.kr) 06-23
[뉴스] WHO 게임장애 정식 등재, 국내외 전문가의 목소리를 듣.. [4] 원동현 (Wony@inven.co.kr) 06-23
[동영상] 독재자 시뮬레이션 '트로피코', iOS 버전 연내 출시 [8] 박태학 (Karp@inven.co.kr) 06-22
[뉴스] 손가락만 튕기면 지갑 속 돈 절반이 날아간다! '스팀 .. [10] 강승진 (Looa@inven.co.kr) 06-22
[프리뷰] 육해공을 넘나드는 오픈월드 레이싱! 더 크루2 OBT 체.. [4] 정수형 (Camfa@inven.co.kr) 06-22
[리뷰] 모바일 루프물 '영원한 7일의 도시' CBT 단계의 완성도.. [10] 윤서호 (Ruudi@inven.co.kr) 06-22
[뉴스] 검은사막 모바일, '고대 유적' 개편 등 52건 패치 [13] 윤홍만 (Nowl@inven.co.kr) 06-22
[뉴스] SNK '네오지오 미니', 7월 27일부터 공식 판매 [5] 윤홍만 (Nowl@inven.co.kr) 06-22
[뉴스] 현실 타격감을 책임지는 입력장치! 키보드 가이드 [11] 정수형 (Camfa@inven.co.kr) 06-22
[인터뷰] 오토데스크 마야, "창의성을 100% 구현할 수 있는 도구.. [3] 김규만 (Frann@inven.co.kr) 06-22
[인터뷰] '전민희', 그리고 그녀가 탄생시킨 세계 [23] 김수진 (Eonn@inven.co.kr) 06-22
[리뷰] 수작 '쥬오제'의 아쉬운 정신적 후계 - 쥬라기월드: 에.. [8] 양영석 (Lavii@inven.co.kr) 06-22
[뉴스] 잔고 확인할 시간! 스팀 '은하계 여름 할인' 시작 [3] 박광석 (Robiin@inven.co.kr) 06-22
[뉴스] BIC 조직위, 후배 인디 개발자를 지원하는 '선후배 부.. [0] 윤홍만 (Nowl@inven.co.kr) 06-22
[뉴스] 전투가 빨라진다, '배틀그라운드' 신규 맵 사녹 업데이.. [12] 윤홍만 (Nowl@inven.co.kr) 06-22
인벤 방송국 편성표

인벤 게임 순위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