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06-25 15:31
댓글 :
8

[리뷰] 이 세상 테니스 게임이 아니다,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

정필권 기자 (Pekke@inven.co.kr)

왜, 만화를 보면 그런 장면들이 나오잖아요. 테니스공을 날렸는데 하늘이 갈라지고, 공룡이 나오고. 공에 맞은 땅도 죄다 갈라지는 그런 전개들. 스매시 한 방에 시간을 느리게 만들거나, 공을 여러 개로 만드는 등 온갖 특수 능력들이 등장합니다. 그럼에도 테니스가 소재기에, 제목이 '테니스의 왕자'인 것이겠죠.

일단 소재가 테니스라는 점만을 보자면,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내용물은 일반적인 테니스 게임과는 궤를 달리하죠. 샤라포바나 정현 처럼 실제 선수들을 조작해서 플레이하는 게임도 아니고, 경기장의 재질, 현실과 같은 움직임에 중점을 두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니까, 이건 전통적인 테니스 게임이라고 보다는 격투 게임에 가깝습니다. 필살기가 있고 게이지를 모아야 하고 공방을 주고받는 일련의 과정 전부가 격투 게임의 문법을 고스란히 따릅니다. 룰 자체는 테니스의 것과 같지만, 시스템의 일면을 따지면 격투 게임의 호흡이 녹아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 잠깐만 해도 느낄 수 있습니다. "이거 테니스 게임이 아닌데?"하고요.


이건 왜 격투 게임으로 불러야 하는가
시스템 전반을 보면 답이 나온다.

'마리오 테니스'가 격투 게임처럼 느껴지는 것은, 공방 전반의 흐름이 일반적인 테니스 게임과는 다르므로 발생하는 것입니다. 기존의 테니스 게임과 이번 타이틀을 비교해보면 명확하게 드러나는 것이기도 하죠. 지금까지의 테니스 게임은 크게 다섯 가지 요소로 공방(랠리)을 이어갑니다.

로브, 슬라이스, 드롭샷, 플랫, 톱스핀까지 다섯 개의 구질이 있고, 이를 상대의 빈틈으로 때려넣어 점수를 따내는 과정이 플레이의 전반적인 과정이 됩니다. 상대가 움직여도 라켓이 닿을 수 없는 위치, 상대가 생각지도 못한 위치를 순간적으로 파악하고 그곳에 공을 날리는 것이 승리의 조건이 됩니다.

▲ 치기 어려운 곳으로 공을 때려 넣는다. 기본은 같습니다.

이 방식만으로도 나름대로 긴장감을 줄 수는 있겠지만, 반대로 게임의 리듬은 단순해지기 마련입니다. 사용할 수 있는 구질의 한계가 명확하고, 크기가 한정된 코트 내에서는 움직임이 생각할 수 있는 만큼만 나오게 되죠. 실제 경기에서는 빠른 공을 따라가는 선수들의 움직임이 볼거리지만, 게임으로 보자면 이만큼 단순한 플레이도 없습니다.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 움직임, 예상되는 전략, 단조로운 리듬의 랠리를 보여주니까요. 그렇기에 잘 만든 테니스 게임이 적은 편입니다. 테니스는 매력적인 스포츠지만, 게임으로 만들었을 때에는 너무 심심한 플레이가 나오기 마련이거든요.

게임으로 만들기는 긴박감이 부족한 스포츠인 셈인데, 마리오 테니스는 이러한 단점을 '가속'과 '조준 샷' 그리고 '테크니컬 샷'이라는 세 가지 시스템으로 보완합니다. 가속은 말 그대로 빠른 샷에 대응하기 위해서 시간을 느리게 만드는 시스템입니다. 조준 샷은 일종의 필살기인데, 원하는 위치에 공을 빠른 속도로 내려치는 시스템입니다. 조준 샷이 공격을 위한 기술이라면, 가속은 방어를 위한 기술인 셈이죠.

▲ 조준 샷과 가속이 게임을 즐겁게 만들어 줍니다.

가속은 주로 스매시나 조준 샷에 대응하기 위해서 사용하게 되는데, 플레이어는 느려진 시간 동안 상대의 공을 치기 위해 매우 집중하게 됩니다. 조준 샷을 쳐내는 타이밍을 놓치면 라켓에 대미지를 입게 되고, 라켓이 부러지는 순간, 게임은 아예 몰수패가 되어버립니다.

자, 일종의 필살기와 이를 방어하는 시스템. 그리고 공방을 주고받으면서 축적되는 게이지까지. 테니스의 탈을 쓴 격투 게임이라고 평가하는 것이 이런 이유입니다. 규칙적인 리듬으로 게이지를 쌓다가, 조준 샷과 가속이 끼어들면서 게임은 전보다 긴장감이 넘치게 됩니다. 생각할 수 없는 타이밍에 조준 샷이 날아오고, 이를 가속으로 방어하는 흐름이 이어집니다.

▲ 조준 샷으로 때리고, 가속으로 막는 공방의 흐름.

멀티플레이 기준으로 딱 1세트짜리 경기들이 주를 이루므로, 짧은 시간에 수많은 공방과 조준 샷, 가속이 이어집니다. 게다가 라켓이 부러지면 게임에서 지게 된다는 것도 중요한 시스템입니다. 조준 샷을 사용할 때, 상대에게 날려보내 내구도를 깎을 것인지, 아니면 안전하게 득점을 할 것인지 선택하게 하거든요. 이외에도 게이지를 계속 쌓아뒀다가 스페셜 샷으로 상대의 라켓을 한 번에 부러뜨릴 수도 있습니다. 격투 게임으로 따지면 한 번에 게임을 이길 수 있는 즉살기와 비슷한 시스템이죠.

결과적으로 마리오 테니스는 테니스 게임치고는 깊이 있는 플레이를 지원합니다. 랠리를 통해 게이지를 쌓기에 테니스 게임으로서의 정체성도 확보했고, 변칙적인 조준 샷과 가속으로 격투 게임과 같이 파고들 수 있는 전략과 깊이를 제공했습니다. 캐릭터마다 능력치도 다르니, 캐릭터에 따라서 구속이나 사용 전략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이고요.

▲ 라켓을 부술 때의 쾌감은 참 좋습니다.


빠요엔들의 대전 매치, 성장에는 부족한 싱글 플레이
세상은 넓고 괴물은 많다. 하지만 연습은?

하는 맛은 있게 시스템을 마련한 마리오 테니스. 하지만 대전 액션으로 게임을 바라보면 문제가 약간 있습니다. 게임은 대전 장르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다른 플레이어들과 만날 수 있는 인터넷 매치가 큰 비중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인지 1개월마다 진행되는 토너먼트를 통해서 새로운 캐릭터와 복장을 해금할 수 있는 등, 사람들을 유입할 수 있는 요인들도 갖춰뒀습니다. 하지만 늘 그렇듯이, 매칭 시스템이 발목을 잡습니다.

예를 들어볼까요? 저 같은 경우 멀티 플레이를 하면서 첫 승리를 따내기까지 약 10회 정도의 패배를 겪었습니다. 나름 그래도 싱글 플레이를 진행하면서 게임에 어느 정도 익숙해진 상태였는데도요. 사용자의 숙련도에 따라서 실력이 크게 갈리는 시스템인 만큼, 초보자와 숙련자의 차이가 크게 벌어집니다. 이는 곧, 피지컬이 중요한 게임이라는 이야깁니다.

게다가 매칭 시스템의 기준이 모호해서 점수 차이가 몇십 배, 심하면 몇백 배 나는 사이버 망령과 매칭을 시켜주기도 합니다. 네. 질 수밖에 없죠.

▲ 지더라도 점수가 쌓이기는 하는데, 솔직히 100배 넘는 차이는 심하잖아요...

순간적인 판단력이 매우 중요한 시스템이기에, 플레이어의 실력이 갈리는 것은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의 스크린 샷에서 볼 수 있듯이, 초보자를 위한 안전장치가 전혀 없다시피 합니다. 세계는 넓고, 괴물 같은 실력을 갖추고 있는 유저들도 많겠죠. 그렇기에 더더욱 입문자를 위한 어느 정도의 안전장치는 필요합니다. 등급에 따른 매칭 시스템이 준비가 돼야 했습니다.

아직 프리 시즌이라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게임이 주는 재미와는 별개로 승리의 기쁨을 얻을 수 없는 구조는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로컬 멀티 플레이도 있고 CPU를 넣어서 토너먼트를 진행할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혼자 게임을 즐기는 데에는 한계가 오기 마련이니까요.

아니면 스토리 모드에서 충분한 숙련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하는데, 싱글 플레이의 볼륨은 조금 부족한 편입니다. 스토리야 테니스 만능주의로 시작해서, 테니스 만능주의로 끝나는 모습이고, 게임의 시스템을 소개하고 사용하게 하는 정도에만 그칩니다.

▲ 부푼 맘으로 멀티를 돌렸는데, 날 기다리는 것은...

그리고 스테이지 구조가 멀티 플레이에서 사용하는 것과 큰 차이를 보입니다. 캐릭터와 CPU 간의 경기는 멀티 플레이와는 또 다른 구조거든요. 폭탄이나 가운데 기둥이 있는 등 일반적인 테니스 코트와는 다른 모습이고, 멀티 플레이의 일반적인 테니스 코트와는 다른 전략이 필요합니다.

결국, 싱글에서 배운 걸 모두 멀티 플레이에서 활용할 수 있는 흐름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테이지나 보스전은 난이도가 있어서 도전 욕구를 자극하기는 합니다만, 대결 스테이지는 숫자로만 따지면 몇 개 되지 않습니다. 나머지는 라켓을 얻기 위한 미니게임들이 차지하는데, 이건 일종의 도전과제 같은 느낌이라서 대결 스테이지보다 난이도가 있고요.

▲ 보스전보다 어려운 미니게임이 잔뜩!

그렇다고 못 만들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멀티 플레이로 자연스레 이어지는 구조를 만들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난이도도 적당히 높아서 연습하기는 좋거든요. 그런데 멀티 플레이에서 이 연습에서 배운 경험이 잘 통하지를 않습니다. 만나는 플레이어들의 수준이 너무 높아서요.

아마 대결을 좋아하지 않는 플레이어는 로컬 대전, 접대용 게임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더 높아 보입니다. 다만, 스윙 모드의 인식이 실제 움직임과는 조금 달라서, 여기에 적응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차라리 패드로 한다면 접대용으로는 좋기는 합니다.


잘 만든 게임임은 분명하다.
보는 맛도 좋고 시스템도 좋다. 문제는 멀티 플레이.

마리오 테니스는 잘 만든 게임임에는 분명합니다. 코트가 한눈에 들어오고, 공격과 방어를 반복하는 랠리도 보는 맛이 있게 만들었죠. 여기에 라켓의 내구도, 가속과 조준 샷 같은 별도의 시스템은 단조로울 수 있는 테니스의 리듬에 활력을 부여합니다. 한 경기는 짧고 밀도 있게 진행되므로, 하는 것뿐만 아니라 옆에서 보는 것도 재미를 줄 수 있죠.

▲ 별도 연출이 나오는 스페셜 샷도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반면, 진입 장벽이 매우 높은 멀티 플레이는 약간의 수정이 필요합니다. 대전 격투의 문법을 차용했다면 그에 맞는 안전장치가 필요한데 그걸 갖추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약육강식을 넘어, 넘치는 빠요엔들이 초보자들을 맞이하는 공간이 되어버렸습니다. 매칭 시스템을 조금 더 손봤더라면, 전반적인 평가가 나아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총평하자면,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는 최근 출시된 테니스 게임들이 완성도가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꽤 완성도 있는 형태로 게임을 출시했습니다. 격투 게임의 시스템을 섞으면서 독특한 테니스 경기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이고요. 테니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닌텐도가 준비한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에 관심을 두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뉴스 186개 등록됨 (2019-02-15 ~ 2018-08-14)

고양이를 쏘면서 비트를 탄다고? VR 리듬 게임 'sCATter' 얼리액세스 출시 [1]
동영상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2-15 11:03
날아오는 노트를 써는 대신 고양이 로봇을 쏘는, 새로운 느낌의 국산 VR 리듬 게임 'sCATter'가 지난 8일 스팀 얼리액세스로 공개됐다. 'sCATter'는 음악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 기업 시드게임즈가 .....
비전 VR, 인터랙티브 장편 VR 드라마 '하나비' 일본 출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14 10:40
VR 컨텐츠 기업 ‘비전VR (前 투토키)’이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로맨틱 인터랙티브 드라마 ‘하나비 HANA type B (이하 하나비)’를 일본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에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나...
모션디바이스, 일본 세가 엔터테인먼트에 VR 어트랙션 공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14 10:23
VR엔터테인먼트 전문기업 모션디바이스는 자사의 핵심 어트랙션인 ‘고공체험 VR’을 일본 세가 엔터테인먼트(Sege Entertainment)가 운영 중인 게임센터 ‘세가 프라임트리 아카이케’에 공급했다고 밝...
GPM,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몬스터큐브' 공급 계약 체결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13 14:51
가상현실(VR) 플랫폼 개발 및 VR 테마파크 운영 기업 ㈜GPM(대표 박성준)은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자사가 개발한 VR 체험 부스인 ‘몬스터큐브’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PM은 이번 계약을 통해.....
제이씨현, 창립 35주년 기념, HTC VIVE 체험 및 구매 혜택 이벤트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13 14:21
고성능 룸스케일 VR기기, HTC VIVE(바이브)의 국내 공식 공급원인 제이씨현시스템㈜(대표: 차현배, 차중석)은 창립 35주년을 맞아 자사 오프라인샵 부산지사와 부산 샵유디아를 통해 2월 13일(수)부터 2.....
밸브, 스팀 VR 업데이트 추가…"비트 세이버 고수들이 너무 빨라서" [1]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2-12 18:38
밸브는 지난 9일, 스팀 연동 VR HMD 시스템인 '스팀 VR'에 1.3.2 버전 업데이트를 추가했다. 1.3.2 업데이트에서는 비활성 전원 관리 범위의 향상, 어플리케이션의 해상도가 급변할 때 발생하는 메모리 .....
제이씨현시스템, HTC VIVE PRO 전용 하이퍼킨 고급 VR액세서리 런칭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08 12:55
HTC VIVE(바이브)의 국내 공식 공급원인 제이씨현시스템㈜(대표: 차현배, 차중석)은 2월 8일(금), 자체 VR액세서리 전문몰 바이브스토어(www.vivestore.co.kr)를 통해 고급 VR액세서리 브랜드, 하이퍼킨...
원이멀스, VR 관련 원천 기술 특허 4종 출원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2-07 12:24
원이멀스(공동대표이사 민용재, 임종균)는 자사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해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 개발과 관련된 4종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출원한 4종의 특허 기술은 VR환경의 .....
VR e스포츠 대회 'MVP CUP', 2월 9일 정식 개최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Roxyy@inven.co.kr) | 2019-02-01 14:43
<자료 제공 : MVP> 2월 한 달 간 리얼리티매직이 준비한 첫 번째 VR(가상현실) e스포츠 페스티벌이 서울, 부산, 전주, 청주 등 전국 각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국내 VR콘텐츠 전문기업 .....
삼성, 곡면 디스플레이 채용한 VR HMD 특허 출원…FOV 180도 이상 [1]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1-31 11:13
삼성전자가 미국 특허상표청에 제출한 신형 VR 헤드셋의 특허 내용이 공개됐다. 곡면 OLED 디스플레이를 채용하여 180도 이상의 넓은 시야각(FOV)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람이 가만히 서 있는...
브릴라이트, SNK IP 확보한 BUFF와 MOU 체결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1-31 10:19
브릴라이트(Bryllite Ltd.)는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 IP(지적재산권) 비즈니스 플랫폼 개발사인 버프(BUFF)와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버프는 현재 블록체인 메인 네트워크 구축 및 암호.....
서틴스플로어, 메딕션과 VR 멘탈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한다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1-31 10:12
프리미엄 VR콘텐츠 전문 기업인 ㈜서틴스플로어(대표 박정우)가 가상현실(VR)과 뇌파 분석 기술을 접목해 심리 치료 및 스트레스 감소에 도움이 되는 VR 멘탈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에 나선다. 서틴스플.....
2018년 VR/AR/MR 매출 7조 원…"2022년엔 442% 성장한다" [27]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1-28 16:48
북미 시장조사업체 슈퍼데이터는 24일, 2018년부터 2022년도까지의 VR/AR/MR 시장 성장 예측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의 VR/AR/MR 시장 매출은 약 66억 달러(한화 약...
레이아크의 감성을 가상현실로, '디모 Reborn' [4]
동영상 | 원동현,박태학 기자 (desk@inven.co.kr) | 2019-01-27 12:10
레이아크의 대표적인 리듬 게임 디모, 감성적인 스토리와 캐릭터 그리고 다채로운 수록곡 덕에 많은 게이머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죠. 레이아크라는 개발사를 세상에 알리게 된 계기이기도 합니.....
"선배와 함께라면 괜찮을 것 같아요", 포커스 온 유 [5]
동영상 | 원동현,박태학 기자 (desk@inven.co.kr) | 2019-01-27 12:03
스마일게이트의 VR 연애 게임, 출시 이전부터 숱한 화제를 불러일으킨 화제의 작품 ‘포커스 온 유’. 오늘 타이베이 게임쇼 현장에서 최초로 시연을 진행했습니다. 소문으로만 익히 들었던 작품인만큼,.....
스마일게이트, 대만게임쇼서 VR 타이틀 '포커스온유' 공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1-25 16:40
[자료제공: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28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시 국제무역센터에서 열리는 ‘타이베이 게임쇼’에서, 연애 어드벤처 VR(가상현실) 게임 ‘포커스온유(FOCUS on YOU)’의.....
대만 게임쇼 찾은 스페셜포스 VR:ACE, "중화권·동남아 공략한다"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1-24 12:49
드래곤플라이(공동대표 박철승, 박인찬)는 자사의 경쟁력있는 VR게임으로 중화권 및 동남아 시장을 집중공략하기 위하여 1월24일부터 25일까지 대만에서 개최하는 ‘대만게임쇼 2019’ B2B관에 참가한다.....
시리즈의 역사를 VR로, '킹덤하츠 VR 익스피리언스' 日 출시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1-23 16:04
스퀘어에닉스가 금일(23일), 신규 PS VR 콘텐츠인 '킹덤하츠 VR 익스피리언스(이하 킹덤하츠 VR)' 제1탄을 일본 PSN을 통해 무료로 공개했다. 킹덤하츠 VR은 역대 킹덤하츠 시리즈의 역사를 되돌아볼...
외딴 섬에서 소녀와 단둘이? 일루전 신작 '프로젝트 I' 티저 공개 [2]
동영상 | 박광석 기자 (Robiin@inven.co.kr) | 2019-01-23 12:33
성인용 VR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VR 카노조'를 스팀에 출시하며 국내 유저들에게도 이름을 알린 성인 게임 전문 개발사 '일루전'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작 '프로젝트 아이'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다음 6개월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이전 6개월

VR 이슈 타임라인

VR용어 상식

Xenics TITAN MARK VII 기계식 키보드 Xenics TITAN MARK VII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