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10-13 18:44
댓글 :
5

[포토] 치열한 수 싸움의 현장! '서머너즈워 월드 챔피언십 아레나 2018'

양영석,정재훈 기자 (desk@inven.co.kr)

금일(13일), 서울 마포에 위치한 온게임넷 e-스타디움 기가아레나에서는 컴투스의 '서머너즈워' 월드 챔피언십 2018이 열렸습니다.

컴투스는 지난 7월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아시아퍼시픽컵, 아메리카컵, 유럽컵 등 총 3개 대륙컵을 열고 월드 결선에 진출할 대표 8명을 선발했습니다. 각 지역 대표들이 맞붙는 이번 월드결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기가 예상되었고, 그만큼 아침 이른 시간부터 수많은 관객들이 몰렸죠.

'모바일'로 e스포츠를 펼치는 게임은 정말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그것도 세계적인 규모로 대회를 여는 게임은 더욱 드물죠. 그런 의미에서 '서머너즈 워'는 모바일 e스포츠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 경기가 시작되기 몇 시간 전부터, 상암 온게임넷 e-스타디움에는 많은 유저들이 몰렸습니다. 한국 유저들뿐 아니라, 해외에서 경기 관람을 위해 찾아온 유저들을 볼 수 있을 정도였죠. 또한 트위치 온라인 생중계는 전 세계에서 5만 명이 넘는 유저들이 지켜볼 정도로, 국제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은 대회였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관객이 몰렸습니다.


어마어마한 서머너즈워의 인기!

우승자 투표 이벤트도 진행됩니다.



피규어와 모자, 기념 상품도 많이 있네요.




각 선수들의 프로필과 투표 현황.

누가 우승을 차지하게 될까요?

유럽컵 1위, 네덜란드의 DGP 선수

아시아컵 3위, 한국의 이태원프리덤(Freedom) 선수

아메리카컵 1위, 페루의 드림즈 조세프(DRMJoseph) 선수

아메리카컵 2위, 캐나다의 타이거(Tiger.D) 선수




본격적인 경기에 앞서서, 12시부터는 한국과 미국의 길드 아레나 배틀 이벤트 매치가 이뤄졌습니다. 3vs3으로 진행된 길드 매치도 많은 관심을 받았고, 본격적인 경기는 오후 1시부터 진행되었죠.

서머너즈워 월드 챔피언십의 경기는 치열한 전략이 필요합니다. 상대방이 가진 몬스터들을 파악해서 상성 덱을 마련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선 금지(Pre-ban)를 진행합니다. 그리고 각 플레이어가 최종적으로 5명의 몬스터를 선발하고, 이 중에 하나를 밴 할 수 있죠. 그렇게 선택된 4인의 몬스터 중에서 리더를 정하고, 대전을 펼칩니다.

대전은 턴제로 이루어지는 전략 싸움입니다. 몬스터의 스킬이 어느 정도 '운'이 작용하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누가 덱을 잘 짜왔느냐가 전략의 핵심이었습니다. 추가적인 공격을 할 수 있는 '폭주'의 요소도 무시할 수 없기에, '변수'가 정말 많은 경기였습니다. 해설진들도 열정적인 자세로 설명을 친절하게 잘 해준 편이라, 게임을 잘 모르는 사람도 흥미롭게 볼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3vs3 한국-미국 길드 아레나 배틀. 재미있는 경기였습니다.

본격적인 8강 토너먼트의 시작!

이미 관중석은 가득찼습니다.


선수들의 스킬 하나하나에 희비가 엇갈립니다.


선수들의 밴픽 전략을 보는 재미도 훌륭했습니다.


과연 우승컵의 주인은 누가 될까요?

각 지역 선발전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였던 선수들 모두, 다양한 전략과 덱을 준비해서 치열한 수 싸움을 선보였습니다. 여기에 운 적인 요소들이 섞여들면서, 선수들이 느끼는 감정은 관중들의 탄식과 함성으로 퍼져나갔고요. e스포츠의 대표 주자격인 LoL의 경기에서도 선수들의 슈퍼 플레이나 실수에서 자주 볼 수 있던 광경을, 모바일 게임에서도 볼 수 있었던 겁니다.

모바일 게임이 흥행하게 된 시점과 e스포츠는 미묘하게 비슷합니다. 한차례 암흑기를 겪으며 다소 암울했던 e스포츠도, LoL의 전세계적 흥행과 동시에 다시 한 번 일어섰죠. 재미있게도 이 타이밍이 바로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보급화되면서 모바일 게임이 흥행하게 된 시기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인터넷 게임 방송 역시, LoL의 흥행과 함께 한차례 더 급부상했고요.

그래서 모바일 게임의 e스포츠는 꾸준히 가능성이 언급되었습니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크게 흥행한 모바일 게임도, e스포츠로 다루기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지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e스포츠로서 성공적인 행보를 보인 모바일 게임은 손에 꼽습니다. 그래서 서머너즈워의 이번 대회는 다시 한 번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서머너즈워와 같은 모바일 e스포츠의 좋은 사례가 꾸준히 생겨났으면 좋겠습니다.

한국 지역 예선 1위, 빛대(Beat.D) 선수

아시아컵 2위, 일본의 마츠(MATSU) 선수

아시아컵 1위, 홍콩의 라마(L.A.M.A) 선수

유럽컵 2위, 프랑스의 쉔(Chene) 선수


결국 최종 우승은 한국의 빛대 선수가 차지했습니다.

감격의 포옹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결승에서 패배한 라마 선수


최고의 길드로 선정된 '세이 스웨그 어게인'도 시상식에 올랐습니다.

2위를 달성한 라마 선수

세계 최강에 등극한 빛대 선수. 축하합니다!


이상 SWC 2018 현장이었습니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동영상] '그랑블루 판타지' 액션-대전 2종 신작 나온다... 플래.. [9] 강승진 (Looa@inven.co.kr) 12-16
[뉴스] 국내 인디 게임의 1년을 돌아보다, 2018 인디터 어워즈 [4] 윤서호 (Ruudi@inven.co.kr) 12-16
[뉴스] 인디 개발자들을 위한 두 가지 꿀팁은? 2018 인디터 어.. [2] 윤서호 (Ruudi@inven.co.kr) 12-15
[뉴스] 사이터스 닌텐도 스위치 버전, '사이터스a' 2019년 상.. [2] 윤서호 (Ruudi@inven.co.kr) 12-15
[뉴스] 레이아크 신작 어드벤처, 'MO:Astray' 예고편 공개 [11] 윤서호 (Ruudi@inven.co.kr) 12-15
[인터뷰] 이제 우리는 꽃봉오리가 됐다, '플레이그라운드' [0] 원동현 (Wony@inven.co.kr) 12-15
[인터뷰] "VRIZ통해 베트남에 '주연'이라는 브랜드 알리겠다" [1] 허재민 (Litte@inven.co.kr) 12-15
[포토] 위너와 콜라보레이션! 불금 보낸 '댄스빌' 쇼케이스 [4] 이두현 (Biit@inven.co.kr) 12-14
[뉴스] 도덕위원회의 출범, 중국 전문가의 목소리는? [9] 원동현 (Wony@inven.co.kr) 12-14
[칼럼] 선릉역 흉기 사건 그 후... [19] 이두현 (Biit@inven.co.kr) 12-14
[칼럼] HGC 중단 '통보'...퇴장도 품위가 있어야 한다 [122] 장민영 (Irro@inven.co.kr) 12-14
[뉴스] 베트남 PC방에 대한 모든 것! '뚜이호아 VRIZ 1호점'을.. [19] 허재민 (Litte@inven.co.kr) 12-14
[뉴스] 히어로즈 e스포츠 중단 발표로 프로팀 해체... 관계자.. [96] 장민영 (Irro@inven.co.kr) 12-14
[뉴스] 텐센트 "도덕위원회 리스트와 관계 없다" [1] 원동현 (Wony@inven.co.kr) 12-14
[뉴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로 LoL e스포츠 다룬다 [7] 박범 (Nswer@inven.co.kr) 12-14
인벤 방송국 편성표

인벤 게임 순위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