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10-22 20:37
댓글 :
32

[정보] 오프사이드 트랩, 필요할 때만 딱딱 사용할 수 있다? 사용 상황·타이밍까지!

이평강 기자 (Issak@inven.co.kr)
축구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은 전략적인 움직임과 수비수와 공격수 간의 심리전 등 축구의 재미를 더욱 높여주는 하나의 요소로 평가받으며 수비수의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피파온라인4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전술적으로 사용하는 유저는 비교적 적은 편이다.

오프사이드를 사용하는 것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상대에게 득점을 줄 수도 있기 때문. 하지만, 활용 방법을 확실히 알고 전략적으로 활용하면 100%이상의 효율을 충분히 가져올 수도 있다.



오프사이드 트랩, 필요할 때만 딱딱 사용하자!
당신에게 새로운 무기가 되어줄 수 있다

기본적인 '오프사이드 트랩'은 팀 전술에서도 따로 설정해 둘 수 있지만, 경기 중에 자신이 필요할 때만 F1(키보드)버튼을 눌러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팀 전술에서 설정하는 오프사이드 트랩은 선수들의 위치나 움직임이 자동적으로 상대가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리도록 유도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100% 유저가 원하는 상황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기가 어려운 편이다.

하지만, 경기 중 F1 버튼으로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타이밍에 정확하게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할 수 있으며, 오프사이드 트랩을 만드려는 수비수들의 움직임도 굉장히 빨라 더 확실하게 오프사이드 트랩을 활용할 수 있다.

▲ 한 번의 입력으로 상대의 타이밍을 바로 뺏어올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떤 상황에서 사용해야 할까?
확실한 상황과 타이밍만 숙지하자

경기 중 오프사이드 트랩을 완벽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연습과 사용해야 하는 상황/타이밍 등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 오프사이드를 활용할 수 있는 상황
- 상대 미드필더와 우리팀 수비수와의 간격이 넓을 때
- 우리팀 2~3선 미드필더들이 공을 잡은 상대 미드필더들을 압박해주고 있는 상황
- 상대가 전진패스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할 때 선행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공을 잡은 상대 선수를 압박해주는 우리 팀 2~3선 미드필더들의 유무, 그리고 상대 미드필더와의 '간격'이다.

패스를 하려는 상대 미드필더와 상대 공격수 간의 간격, 그리고 상대 미드필더와 우리 팀 수비수와의 간격. 이 간격이 멀어지게 되면, 상대 미드필더는 우리 팀 2~3선 미드필더에게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쉽게 전방으로 패스를 할 수도 없으며, 패스 거리도 멀기 때문에 정확도나 패스 속도 등도 비교적 저하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게 되면, 전방에 있던 상대 공격수들은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리거나, 억지로 라인을 내릴 수밖에 없게 된다.

▲ 이렇게 상대 공격수들의 라인을 억지로 내리게 할 수 있다

▲ 마찬가지의 상황. 패널티 박스를 두고 볼을 돌리는 상대의 타이밍을 뺏을 수 있다


하지만, 상대 미드필더와 우리 팀 수비수 간의 간격이 좁은 상태에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게 되면 상대 미드필더가 속도를 살려 그대로 드리블 돌파를 하거나, 짧은 거리에 있는 팀 공격수에게 정확도 있고, 속도감 있는 전진 패스를 할 수 있게 된다.

이런 이유로, 상대가 속도를 살려 드리블을 하는 상황이나, 볼을 잡고 있는 상대 선수와의 간격이 짧을 때, 또 상대 선수를 압박해주는 우리 팀 미드필더들이 없는 상황 등에서는 오프사이드 트랩 사용을 지양해야 한다.

※ 오프사이드를 사용하면 안되는 상황
- 볼을 잡은 상대 미드필더를 압박해주는 우리팀 2~3선 미드필더가 없는 상황
- 상대 미드필더와 우리팀 수비수와의 간격이 좁을 때
- 볼을 잡은 상대 미드필더가 빠른 속도로 전진 드리블을 하고 있는 상황


▲ 앞에서 압박을 해주는 선수가 없고, 상대 선수가 드리블 속도를 충분히 살리고 있는 상황

▲ 사용하기에는 이미 늦어버린 상황, 타이밍도 매우 중요하다



오프사이드 트랩을 추천하는 확실한 이유
상대 유저를 고민하게 만들 수 있다

사실, 오프사이드 트랩이 활용도가 높은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만약, 당신이 상대 유저에게 오프사이드 트랩 사용하는 모습을 단 한 번만 보여주어도, 상대 유저 입장에서는 공격할 때 당신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할 것까지 모두 고려해야 한다.

수비를 그냥 뚫는 것도 머리가 아픈데, 생각해야 할 부분이 하나 더 추가된다는 것은 상대 입장에서는 골치가 아플 수밖에 없다. 실제로 오프사이드 트랩을 프로 구간부터 챌린지 구간까지 모두 사용해봤다. 티어에 상관없이 2번 정도만 확실히 사용하여도 상대의 공격이 주춤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오프사이드 트랩으로 속임수를 줄 수도 있다. 처음 2~3번 오프사이드 트랩을 연속해서 사용하면 일반적으로 상대 입장에서는 다음에도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할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이런 상대의 심리를 이용하여, 다음 상황에서 오히려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하지 않으면 상대의 플레이를 꼬이게 만들 수도 있다.

하지만, 다시 한 번 강조하자면 오프사이드 트랩은 충분한 연습이 필요하며 절대 남발을 해서는 안된다.리스크가 큰 전략이기 때문에, 최대한 확실한 상황에서 활용해야 한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한 경기에 2~3번만 사용하면서 심리전을 거는 것을 추천한다.

▲ 이렇게 오프사이드 트랩을 사용할 것처럼 움직여서 패스를 유도할 수도 있다

▲ 패스를 하게 유도한 뒤, 미드필더로 패스 경로를 차단할 수도 있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전체 리포터

이전 1 다음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