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8-12-18 21:23
댓글 :
10

[포토] "VR 기술 어디까지 왔을까?" VR 엑스포 2018

김수진 기자 (Eonn@inven.co.kr)

금일(18일) 서울 코엑스 홀A에서 VR 엑스포 2018이 개최되었다. 기간은 18일과 19일 이틀, 진행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게임을 비롯하여 AR, 국방, 의료, 가상훈련, 플랫폼, 디바이스, 블록체인 등 산업 분야의 국내외 기업들이 부스를 냈으며, 행사장 한쪽에 자리한 컨퍼런스룸과 시네마룸에서 부대 행사도 진행된다. 평일에 진행되는지라 쾌적한 관람이 가능하며, 미리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하지 못했다면 현장에서 하루 20,000원을 내고 등록할 수 있다.

VR/AR 산업 생태계의 기업들과 함께 호흡하고 성장하는, 지속적인 산업계 축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VR 엑스포. 실제 모습은 어땠을까. 사진으로 담아왔다.




▲ 현장 학습을 온 학생들로 가득한 VR 엑스포 2018 입구

▲ 전시장 내부는 생각보다 한산했다

▲ 물론 VR 게임을 준비한 곳은 북적

▲ 비트세이버를 4대 준비한 스코넥 부스

▲ 전시장 한쪽에 마련된 컨퍼런스 센터

▲ VR과 관련된 강연이 진행되었다

▲ VR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독특한 프로그램

▲ 증강현실 키즈카페

▲ 학생 네 명이 체험해보고 있었다

▲ 그외에도 게임이나 체험형 부스들은 인기가 많았던 편



▲ 직접 낙하산을 타고 내려올 수 있던 VR

▲ 드론의 시야를 공유하는 VR

▲ 그리고 본인의 스트레스를 직접 체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 그리고 한 쪽에선 쇼케이스도 진행



VR, 아직도 게임뿐일까

입장하자마자 눈에 띈 부스들은 역시 화려하고 시끌시끌한 게임, 혹은 스포츠 부스들이었다. 비트세이버 네 대가 준비된 스코넥, 그리고 서바이벌 게임을 앞세운 쓰리디팩토리가 그중에서도 눈에 띄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학생들이 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그 옆의 시네마틱 VR 상영관 역시 인기부스 중 하나였다. VR 영화를 직접 볼 수 있었기에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경험해보고자 한 것.

그 외에도 사람들이 시연해보고 있거나, 줄을 서 있던 부스들은 대부분 게임이나 낚시, 혹은 스포츠 등 뭔가 직접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었다. 그리고 대부분 VR에 대한 호기심을 해결할 수 있는 그런 프로그램들이기도 했다. VR이 이런 거 커다란 거 머리에 쓰고 막 이렇게 저렇게 해보는 거라며? 라는 호기심을 해결할 수 있는 것들 말이다.

VR 산업은 어느새 대중에게 친숙한 '단어'가 되었는데, 정작 그 속을 들여다보면 아직도 신기한 것, 한 번도 해보지 못한 것으로 인식되어있다. 결국 몇 년째 VR 산업은 대중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이라고도 볼 수 있지 않을까. 어떻게 보면 국내에서 가장 큰 VR 박람회라고 볼 수 있는 VR 엑스포마저 게임 부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곳들이 텅 비어있는 것이, 그리고 매 번 같은 프로그램에만 사람이 몰리는 것이 단적인 예다.

▲ 전시장에 들어서자 바로 보이는 쓰리디팩토리 부스

▲ 서바이벌 VR을 플레이하는 모델


▲ 곧 줄까지 선 사람들

▲ 그외에도 VR 게임들이 마련되어 있었다


▲ 옆에는 VR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시네마틱 VR 상영관이 위치

▲ 직접 영화를 보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 그리고 직접 몸을 쓰는 스포츠 게임 부스

▲ 이곳 역시 인기가 많았다

▲ 비트세이버를 할 수 있던 스코넥 부스도 마찬가지

▲ 하지만 나머지 부스들은 비어있는 곳이 대부분





VR보다 돋보인 '다른 것'

사실 가장 처음 VR 엑스포 2018이 평일, 그것도 오전부터 6시, 모두가 회사며 학교에 있을 시간에 개최된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이 앞섰다. 그리고 찾은 엑스포 현장은 의외의 모습. 특정 부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있었고, 그 외의 부스들은 텅 비었거나 한둘의 사람들만 체험해보고 있었다.

처음에는 그저 게임 부스인가 싶었으나 가까이 가서 인파를 뚫고 보니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크리에이터'가 한창 뭔가를 시연하고 있었다. 크리에이터는 노래방 마이크를 잡고 한창 랩을 하고 있었는데, 내뱉는 단어 하나하나마다 주위를 둘러싼 학생들의 웃음과 감탄이 들려왔다.

그리고 또 다른 부스에서는 커다란 대포 카메라를 든 많은 사람들과 한쪽에 세워진 밝은 조명까지. 발뒤꿈치까지 들어가며 확인한 그 중심에는 일본 여배우가 앉아있었다.

오늘 VR 엑스포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게 뭐야? 라고 묻는다면 당연하겠지만 저 두가지를 말할 것이다. 랩을 하던 크리에이터와 팬사인회를 하던 일본 배우. 물론 자신의 부스를 홍보하기 위해 온 것은 사실이나, 한편으론 부스보다 더 강조되었다는 느낌을 받았다.

▲ 크리에이터가 뭔가를 시연하고 있는 곳

▲ 사진을 찍기도 힘들었던 크리에이터의 인기

▲ 그리고 또 다른 부스

▲ 일본 배우의 팬사인회가 진행중이었다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뉴스] 블리자드, 디아블로 '미공개 프로젝트' 인력 충원 [55] 원동현 (Wony@inven.co.kr) 01-19
[리뷰] 무한이란 그 이름 그대로! '최강의 데스크톱' MSI, '인.. [20] 정수형 (Camfa@inven.co.kr) 01-18
[뉴스] 헬릭스 왈츠, 엉망이다. 번역이 [11] 허재민 (Litte@inven.co.kr) 01-18
[뉴스] 5G가 만들 AR·VR 시대, 2028년까지 총매출 157조 원 .. [9] 이두현 (Biit@inven.co.kr) 01-18
[동영상] 게임 소개 영상 공개, 이게 바로 '앤섬'이다 [14] 윤홍만 (Nowl@inven.co.kr) 01-18
[동영상] 론다 로우지도 페이탈리티! 격투 여제, '모탈컴뱃11' .. [5] 강승진 (Looa@inven.co.kr) 01-18
[뉴스] 네오플, 포괄임금제 '폐지' 눈앞 [10] 이두현 (Biit@inven.co.kr) 01-18
[리뷰] 사회생활 참 힘들다… '메신저 신드롬' [14] 박광석 (Robiin@inven.co.kr) 01-18
[뉴스] 한국어로 만나는 좀비 떼, '데이즈 곤' 4월 26일 정식.. [5] 인벤팀 (desk@inven.co.kr) 01-18
[인터뷰] 검은사막 모바일, "We will, we will rock you!" [30] 이두현,이상훈 (Biit@inven.co.kr) 01-18
[뉴스] HTML5 게임의 가능성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트렌드 세.. [4] 윤서호 (Ruudi@inven.co.kr) 01-17
[뉴스] 터키와 동남아시아 게임 시장 현황은? 신흥시장 오픈포.. [0] 윤서호 (Ruudi@inven.co.kr) 01-17
[인터뷰] '서울2033', 반지하의 창조주를 만나다 [26] 허재민,김수진 (desk@inven.co.kr) 01-17
[동영상] 무협과 다크소울이 만나면? 중국 인디 '기혈인', 스팀.. [22] 강승진 (Looa@inven.co.kr) 01-17
[리뷰] 롤러코스터타이쿤 팬들이 '파키텍트'에 주목하는 이유 [9] 정재훈 (Laffa@inven.co.kr) 01-17
인벤 방송국 편성표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