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9-09-04 12:00
댓글 :
11

[기획] 스트리밍 시대가 온다! '지포스나우'가 바꿀 게임 생태계

윤홍만 기자 (Nowl@inven.co.kr)

지난 27일, LG 유플러스는 간담회를 열고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지포스나우'의 한국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2017년 '지포스나우'를 공개한 지 2년 반만의 일로,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대전의 포문을 연 셈이었다.

어떻게 보면 다소 뜬금없는 소식일 수도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업계의 이목은 구글의 '스태디아'와 MS의 '엑스클라우드'에만 쏠렸었기 때문이다. 그런 와중에 갑작스럽게 한국 상륙 소식을 알린 '지포스나우'의 행보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소 무리하는 것처럼 보이기까지 했다.

하지만 마냥 무모한 행보인 건 아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엔비디아는 이미 2017년부터 '지포스나우'를 착실히 준비해왔다. 여기에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의 핵심인 통신망의 경우 LG 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대부분 해결했다. '지포스나우'에게 있어선 지금이야말로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적기인 셈이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삼파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지포스나우'다. 하지만 '스태디아'나 '엑스클라우드'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알려진 게 적은 것도 사실이다. 과연,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대전에 임하는 '지포스나우'의 비장의 수는 뭘까? 본격적인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대전의 포문을 연 '지포스나우'의 모든 것을 알아보자.


왜 엔비디아는 '지포스나우'를 만들었을까?
10억 명의 잠재고객을 잡아라!

PC 하드웨어나 게임에 관심 있는 유저라면 엔비디아라는 이름이 친숙할 것이다. 지포스 GPU로 대표되는 하드웨어 기업. GPU 말고도 테그라 SoC나 쉴드 플랫폼 등도 있으나 그래도 하드웨어 기업이란 점은 변함이 없다. 그렇기에 2017년 엔비디아가 갑작스럽게 '지포스나우'를 공개했을 때만 해도 많은 사람들이 의문스런 시선을 보냈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은 실제로 게임을 연산하는 하드웨어인 서버도 중요하지만, 결국은 데이터를 주고받는 것이기에 통신망과 관련한 소프트웨어 기술도 그 못지않게 중요하다. 하지만 엔비디아는 기본적으로 하드웨어 기업이었으니 이 부분에 대한 우려가 나타난 거였다. 여기에 이때까지만 해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낸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이 전무했단 점 역시 이러한 우려를 가속화시켰다.

이미 소니나 스팀 등 게임 플랫폼에서 비슷한 서비스를 내놓은 바 있으나 대부분은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이 뭔지 알려주는 맛보기에 불과했다. 제공하는 게임은 제한적이었으며, 원활하게 게임을 즐기기란 거의 불가능했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지포스나우'는 성공적인 첫발을 디뎠다. 자사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엔비디아 그리드를 통해 수년간 알게 모르게 쌓은 기술과 노하우, 그리고 GTX 1060과 1080을 탑재한 서버 덕에 여타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안정적인 경험을 선사한 거였다.


다만, 이러한 성과와는 별개로 여전히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 하드웨어 기업으로 대표되는 엔비디아는 왜 하드웨어 게이밍 플랫폼 '지포스나우'를 개발한 걸까? 엔비디아의 젠슨 황 CEO는 CES 2017 기조연설을 통해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게임이라면 지포스라는 얘기를 할 정도로 많은 게이머들이 지포스를 좋아한다. 하지만 고사양 게임을 즐기기 위해선 그에 맞는 고사양 그래픽카드를 써야 한다. 문제는 가격이다. 무난한 그래픽카드라고 해도 몇십만 원이나 하며 최대 백만 원을 호가한다. 그래픽카드 하나에 그만큼의 돈을 쓰는 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가격을 타협해서 20~30만 원 정도의 그래픽카드를 산다고 해도 아쉬움은 여전하다.

더 큰 문제는 20~30만 원 정도의 그래픽카드도 부담스러운 게이머다. 아예 업그레이드는 생각도 못 하는 게이머들은 최저 사양으로 한다든가 하는 수밖에 없다. 젠슨 황 CEO는 이런 게임을 하고 싶은데 PC 사양이 낮아서 즐기지 못하는 유저가 10억 명에 이른다고 CES 2017 기조연설에서 발표했다. 전체 PC 보유 유저의 절반에 이르는 수치로, 이들이 '지포스나우'의 주요 타겟이 될 것이라고 본 것이다.

▲ 젠슨 황 CEO는 10억 명의 잠재고객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당시에는 해결해야 할 난제도 수두룩했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의 영원한 숙제인 지연 시간부터 요금제, 그리고 대중의 인식까지 어느거 하나 쉬운 게 없었다. 시장을 선점할 기회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시장을 개척해야 하는 굳은 일도 도맡아야 했다. 그렇기에 2017년 선보였음에도 '지포스나우'는 오랫동안 베타 테스트 형태로 서비스됐다. 물론, 여기에는 지연 시간을 해결하기 위해 통신망이 더 발전해야 했다는 점도 분명 있었다.

그랬던 게 올 초 GDC에서 구글이 '스태디아'를 공개하고, 이어서 MS가 E3에서 '엑스클라우드'를 공개하며, 분위기는 돌변했다. 구글과 MS, IT 시장을 이끄는 두 공룡이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을 공개하자 단숨에 미래 먹거리로까지 지목됐다. 5G 통신망이 깔리기 시작했고 요금제도 가닥이 잡혔다. 대중의 인식 역시 나쁘지 않다. '지포스나우'가 기다려온 순간이 찾아온 것이다.



'지포스나우' VS '스태디아' VS '엑스클라우드'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삼파전, 각자의 무기는?

호기롭게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대전의 포문을 연 '지포스나우'지만, 상대는 결코 만만치 않다. 무려 IT 공룡이자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을 대중에게 각인한 구글의 '스태디아'와 게임 업계 전통의 강호랄 수 있는 MS의 '엑스클라우드'다.

다행히 성능은 비슷하다. '스태디아'의 GPU는 라데온 베가 56으로 연산 성능이 10.7테라플롭스인데 '지포스나우'는 최근 서버를 GTX에서 RTX로 업그레이드해 엇비슷한 성능을 자랑한다. 이는 단순히 다른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과 비슷한 성능을 자랑한다는 것과 동시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좋은 성능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하드웨어 성능 외에도 '지포스나우'만의 강점은 또 있다. '스태디아'의 경우 완벽히 독립된 플랫폼이다. 베이직 버전은 무료로 제공되지만 FHD 해상도, 60프레임, 스테레온 사운드로 성능이 제한된다. 4K 해상도, 60프레임, 5.1채널 사운드를 이용하기 위해선 월 9.99달러의 프로 버전을 구독해야 한다. 이렇게만 보면 그래도 베이직 버전을 무료로 제공하는 '스태디아'가 좋아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스태디아'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완벽히 독립된 플랫폼이란 단점이 있다.

예를 들어 스팀에서 A 게임을 이미 구매했다고 하더라도 '스태디아'로 하려면 새로 또 사야 한다. 신작이라면 라이브러리가 파편화되는 불편을 제외하면 큰 문제가 없다. 하지만 기존에 있는 게임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어쩔 수 없이 또 사야 한다.


반면, '지포스나우'는 게이머가 가진 스팀 계정을 이용할 수 있기에 따로 살 필요가 없다. 물론, 새로운 게임이 나온다면 당연히 사야겠지만, 이미 산 게임이라면 굳이 사지 않아도 되기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 현재는 스팀, 유플레이 정도만 지원하지만, 앞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을 더 늘릴 거란 부분 역시 고무적이다. '스태디아'가 무료 베이직 버전과 독립된 플랫폼으로서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 시장에서 지위를 확고히 하려는 반면, '지포스나우'는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범용성을 무기로 삼은 셈이다.

'엑스클라우드' 역시 라이벌이지만 '스태디아'와 비교하면 덜 위협적이다. Xbox One 기반이기에 '스태디아'나 '지포스나우'처럼 PC를 대체한다기보다 Xbox One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서비스로서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같은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이지만 각자의 영역이 명확히 구분되는 모습. Xbox One이 없어도 Xbox One 게임을 하려는 게이머에게 있어선 '엑스클라우드'가 좋은 선택일 수 있겠으나 수요가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

그런 가운데 '기어스5'나 '헤일로: 마스터 치프 컬렉션' 등 MS 독점작들이 하나둘 스팀으로 출시를 알린 만큼, '지포스나우'의 입지가 더욱 커지리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지포스나우'의 행보에 의문을 표하는 게이머는 많다. 이유는 단순하다. 직접 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는 '스태디아'나 '엑스클라우드'도 마찬가지다. 가격과 출시 예정일 등의 서비스 방향성이 잡혔고 사양 등 많은 정보가 공개됐지만, 여전히 생소하기 그지없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은 미래가 아니다, 현실이다
PC(Personal Computer)는 이제 옛말이 될 수도?


그러던 중 지난 27일, LG 유플러스 간담회 현장에서 체험해본 '지포스나우'는 이러한 그간의 의문을 해소해주기 충분했다. '스태디아'나 '엑스클라우드'가 공개되고 몇 개월이 지났지만, 사실 여전히 PC를 대체하긴 어렵다고 생각했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의 가장 큰 난제인 지연 시간이 여전히 있을 거라고 여겼다. 그리고 게임을 하기엔 여전히 부적합한 수준이 아닐까 싶었다. 실제로 지연 시간을 얼마나 잡았는지가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의 성공 열쇠로 거론될 정도였으니,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었다.



간담회 현장에서 체험해본 '지포스나우'는 놀라웠다. 5G와 와이파이로 연결됐는데 지연 시간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이후 진행된 질의응답에서는 100ms, 약 0.1초 수준으로까지 지연 시간을 낮췄다고 자신 있게 밝혔을 정도였다. 이 100ms가 중요하다. 당연히 지연 시간 적을수록 좋은데 통신망이 앞으로 더 발전할 테니 지연 시간 역시 더 줄어들 거라는 계산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 관련 기사 바로 가기
[체험기] 지포스 나우 "생각보다 훨씬 괜찮다"

'스태디아'와 '엑스클라우드'를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에 대해 다가올 미래라고 여겼다. 하지만 '지포스나우'를 보자 이런 인식도 너무 여유로운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은 다가올 미래가 아닌, 이미 다가온 현실이었다. 많은 기업들이 준비를 끝마쳤으며, 이제 자리를 박찰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과 관련해 그간 쌓은 노하우와 범용성으로 무장한 '지포스나우'다. 여기에 국내 서비스를 도맡은 LG 유플러스 역시 '지포스나우'를 통해 5G 서비스를 선도하고자 하는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지포스나우'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이유다.

과연, '지포스나우'는 우리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까? 서비스 퀄리티는 다른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과 견줘도 부족하지 않다. 그렇다면 남은 건 요금제와 대중의 인식뿐이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PC, 노트북의 입지가 줄어들었다고 하는데 어쩌면 이제 고사양 게임을 하기 위해 PC를 업그레이드한다는 것조차 옛일이 될지도 모를 일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게임별 조립 PC

전체 리포터 823개 등록됨 (2019-09-20 ~ 2019-03-19)

[리뷰] 저렴한 고주사율 모니터를 찾는다면? 엑스스타, DP2790CU 모니터 [23]
리뷰 | 정수형 기자 (Camfa@inven.co.kr) | 2019-09-20 18:10
게이머에게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모니터 옵션 중 하나인 주사율. 16년에 출시된 블리자드의 오버워치를 시작으로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등 대작 FPS 게임의 흥행은 고주사율 시장의 포문을 열기 충분했.....
[리뷰] 32인치 + QHD + 144Hz 다재다능 모니터! 필립스, 325M7 게이밍 모니터 [1]
리뷰 | 이형민 기자 (Corky@inven.co.kr) | 2019-09-20 17:56
신발장을 열어보자. 울퉁불퉁한 지형에서 발을 보호해주는 등산화, 편안한 착용감과 강한 접지력을 가진 축구화, 가볍고 우수한 쿠션의 런닝화, 푹푹 찌는 무더위에 땀 배출을 원활히 하기 위한 샌들, 다.....
MSI, i7-9750H 및 GTX 1660 Ti 탑재 GL65 9SD 게이밍 노트북 출시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20 17:15
㈜엠에스아이코리아(대표 공번서)는 신제품 MSI GL65 9SD 게이밍 노트북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MSI GL65 9SD는 이전 세대보다 약 10% 향상된 성능의 i7-9750H 프로세서와 53% 향상된 성능.....
[리뷰] LG 디스플레이의 명성 그대로, LG전자 울트라기어 27GL650F
게임뉴스 | 이상철 기자 (Jason@inven.co.kr) | 2019-09-20 16:34
27인치 사이즈에 FHD(1920 x 1080) 해상도가 적용되었으며, 광시야각 IPS패널이 사용된 제품으로 144Hz의 고주사율을 지원하는 게이밍 모니터이다. LG 게이밍 모니터의 명성을 보여주는 제품....
[Tech] 화웨이, 메이트 30 공개...구글 서비스는 사용 불가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20 12:21
화웨이는 현지시각으로 19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사의 신규 스마트폰인 메이트 30을 공개했다. 발표를 맡은 화웨이 소비자 제품 부서의 리차드 유 CEO는 메이트 30에는 구글 모바일 서비.....
[Tech] 러시아에서는 라면으로 기타를 만듭니다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20 12:21
라면으로 기타를 만들 수 있다? 모스크바에 위치한 인터넷 기타 판매 사이트 코퍼기타즈에 소속된 기타 수리 전문가인 아트메이어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에 인스턴트 라면 면발을 사용해서 기타를 .....
필립스, 4K UHD HDR 600 32인치 모니터 23일 하루 특가 판매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20 10:15
(주)알파스캔이 필립스 32인치 UHD 모니터에 대해 9월 23일(월) 단 하루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1번가 긴급공수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328P6 4K HDR 600 피벗 높낮이’ 제품을 정상가.....
[Tech] 뻘쭘한 에어 드럼은 이제 그만! 버츄얼 드럼 세트 '포켓 드럼' [5]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Nowl@inven.co.kr) | 2019-09-19 16:13
악기 중 드럼을 연습하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악기의 난이도를 떠나 드럼을 연주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고민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 나왔다. 바로 .....
[Tech] 도장 찍듯이 프린트를? 핸드 프린터, '프린트펜' 킥스타터 펀딩 실시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Nowl@inven.co.kr) | 2019-09-19 16:12
프린터는 생활과 산업 전반에 밀접하게 관여하고 있다. 하지만 한 가지 단점이 있으니 휴대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인쇄하려면 프린터기와 인쇄를 할 종이가 필수다. 하지만 이 단점을 개선한 휴대.....
에이수스, 지포스 RTX 시리즈 구매자 대상 '콜 오브 듀티' 증정 이벤트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19 12:35
ASUS(에이수스) 그래픽카드 공식 디스트리뷰터 인텍앤컴퍼니(대표 서정욱)는 ASUS 지포스 RTX 20 시리즈 그래픽카드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게임 코드 증정 이벤트를 진.....
제닉스, 타이탄G 게이밍마우스 한정수량 할인 프로모션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19 10:37
게이밍의자 브랜드 제닉스는 STORMX 타이탄G 게이밍 마우스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닉스는 19일부터 11번가를 통해 인기 게임용 마우스 타이탄G의 할인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행사는 정가.....
에이수스, SPEC.ORG의 서버 벤치마크에서 총 246개 부문 세계 1위 달성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19 10:02
에이수스 코리아(ASUS Korea, 이하 ‘에이수스)는 자사의 서버 제품 군이 ‘SPEC.ORG’의 서버 벤치마크에서 총 246개 부문 세계 1위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 결과는 GPGPU(General-Purpose computing .....
MSI GL63 8RE 게이밍 노트북, 하이마트 기간 한정 할인 프로모션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18 18:16
㈜엠에스아이코리아(대표 공번서)는 하이마트에서 MSI GL63 8RE 게이밍 노트북의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2019년 9월 25일(수)까지 진행되며, 해당 기간 안에 하이마트 온라.....
[Tech] 페이스북, 레이밴과 함께 AR 안경 개발 중 [5]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18 12:10
CNBC 등 외신은 현지시간으로 17일, 페이스북이 룩소티카와 함께 AR 안경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룩소티카는 이탈리아의 패션 안경업체로, 레이밴과 에실로 등 선글라스 및 안경 브랜드를 소유하고.....
[Tech] 아마존, 무손실 오디오 프리미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18 12:10
아마존은 현지 시간으로 17일, CD급의 고음질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아마존에서는 신규 스트리밍 서비스를 '아마존 뮤직 HD'라고 밝혔으며, CD 음질의 노래 5천만 곡, CD 이상의 음.....
인텔, 차세대 오라클 엑사데이터 X8M에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 제공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desk@inven.co.kr) | 2019-09-18 09:33
인텔과 오라클은 현지시각 2019년 9월 16일 오라클 오픈월드에서 오라클의 차세대 엑사데이터(Exadata) 플랫폼인 오라클 엑사데이터 X8M(Oracle Exadata X8M)에 인텔®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I.....
[Tech] 곡선을 정확히 재려면? 굴려서 측정하는 디지털 자 [1]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17 17:03
직접 대지 않고 굴려서 재는 자가 있다?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에 있는 인디 디자인 컨설턴시 호조 디자인은 지난 2018년 5월, 원통형 디지털 자 'Rollova'를 공개했다. 스테인리스 스틸과 고무로 만들어.....
[Tech] 구글, 10월 15일 미디어 이벤트에서 픽셀4 등 신제품 공개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 2019-09-17 17:03
더 버지 등 해외 외신들은 오늘(17일) 구글이 10월 15일 미디어 행사를 개최하고 픽셀4, 픽셀북2, 구글홈 스피커 등 하드웨어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픽셀4는 구글 ATAP(Advanced Technolo.....
[인터뷰] 현역 유튜버에게 듣는 웨스턴 디지털 앰버서더 [7]
인터뷰 | 장인성 기자 (Roman@inven.co.kr) | 2019-09-17 16:33
홍보와 마케팅을 담당하는 사람들의 시선은 항상 트렌드, 유행과 대세에 꽂혀 있다. 웨스턴 디지털(Western Digital, 이하 WD) 흔히 웬디라는 애칭으로 잘 알려진 WD에서는 꾸준히 제품의 장점을 소비자.....
다음 6개월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44 다음   이전 6개월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