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9-10-16 10:10
댓글 :
62

넥슨 '듀랑고', 모험 정신 가득했던 2년간의 여정 마무리

윤서호 기자 (Ruudi@inven.co.kr)

넥슨은 오늘(16일), 개발자 노트를 통해서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왓스튜디오의 이은석 총괄 PD와 양승명 PD는 개발자 노트를 통해서 서비스 종료 전까지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마지막 스토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발자 노트에 따르면 듀랑고의 마지막 스토리는 퀘스트 형태로 진행되며, K와 X를 주축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아울러 세계를 탐험하면서 유저들이 의문을 품었던 것들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PVP가 진행되는 난투섬, 악기를 연주해서 음악을 만들거나 기존 음악을 간단하게 편집할 수 있는 악기연주 콘텐츠도 추가된다. 또한 듀랑고의 세계를 좀 더 빠르게 체험할 수 있도록 편의성 업데이트도 진행하며, 서비스 종료 후에도 유저가 일군 개인 섬을 보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석 총괄 PD와 양승명 PD는 개발자 노트를 통해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서비스는 끝나지만 듀랑고 세계의 또 다른 이야기들과 왓 스튜디오의 새로운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넥슨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많은 고민과 논의 끝에 사업적 판단으로 서비스 종료를 결정하게 됐다"며 "레퍼런스가 없는 새로운 시도를 했던 타이틀인 만큼 ‘야생의 땅: 듀랑고’의 개발/서비스 경험을 토대로 유저분들을 더욱 만족시킬 수 있는 게임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듀랑고'의 정확한 서비스 종료 시기는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며, 다음은 듀랑고 개발자 노트 전문이다.

개척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왓 스튜디오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있는 이은석, 야생의 땅: 듀랑고의 프로듀서를 맡고 있는 양승명입니다. 무거운 마음으로 이번 개발자 노트를 씁니다.

지난 2년여 동안, 많은 개척자 여러분이 듀랑고를 새로운 세계로 만들었습니다. 아무것도 없었던 섬이 장엄한 도시가 되었고, 삭막했던 빈 땅이 여러분의 집으로, 농지로, 쉼터로 수없이 재탄생 됐습니다.

그러나, 이제 여러분과 함께 걸어왔던 길이 마지막 도착점을 맞이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하게 됐습니다.

저희는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께 무척 죄송하고 아쉽습니다.

듀랑고의 세계에 함께 해주셔서 개척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쉽지 않은 개발과 운영을 계속해올 수 있었습니다.

게임 속 캐릭터들은 사고로 이 세계에 워프되어 왔지만, 플레이어 여러분은 스스로 듀랑고의 세계에 와주셨습니다.

이 세계의 마지막을 마주하게 된 여러분의 마음은 저희보다 더욱더 무거우시리라 생각합니다.

서비스의 마지막까지 듀랑고의 삶은 계속될 것입니다. 또한 서비스 종료 후에도 여러분의 기억 속에 오랫동안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후 준비 중인 업데이트를 일부 소개 드립니다.


1.1.1 야생의 땅: 듀랑고의 마지막 이야기

야생의 땅: 듀랑고의 마지막 스토리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많은 개척자들이 체험할 수 있는 퀘스트 형태의 콘텐츠로 등장하게 됩니다.

마지막 스토리는 처음과도 연결되는 이야기로, K(케이)와 그리고 X(엑스)를 주축으로 흘러갑니다.

마지막인 만큼 듀랑고 세계에도 변화가 생길 것입니다. 그동안 이 세계를 경험하면서 생겼던 의문점들이 풀릴 수 있는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1.1.2 난투섬과 악기연주

난투섬은 PvP(플레이어끼리의 전투) 콘텐츠로, 작은 섬에서 플레이어끼리 최후의 생존자를 가리는 치열한 전투에 참여하는 모드입니다.

이전까지 경험한 워프 러시와 비슷한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플레이 경험은 완전히 다릅니다.

수많은 전투를 통해 얻은 전리품들로 제작한 훌륭한 무기를 다른 개척자들에게 보여줄 자리가 될 것입니다.

악기연주도 등장합니다. 난투섬과는 대조되는 분위기의 콘텐츠로, 듀랑고의 생활을 좀 더 다채롭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연주할 음악을 불러오거나 간단한 편집 기능을 이용해 음악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악기를 제작하고 연주해 다른 플레이어들에게 들려줄 수 있습니다.


1.1.3 보다 빠르게 듀랑고를 경험할 수 있도록

듀랑고의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선 많은 시간을 들여 탐험하고 개척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남은 시간이 많지 않아, 다양한 콘텐츠를 적은 시간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는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미 선두에 앞장선 개척자분들의 노력 또한 의미 없이 느껴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1.1.4 개인섬을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게

야생의 땅: 듀랑고의 이야기가 끝난 후에도 개척자 여러분이 일군 개인섬을 보존할 방법을 마련하는 중입니다.

서비스 종료 이후에도 계속 볼 수 있고 다른 이들에게 보여줄 수 있습니다.

이후 업데이트 일정에 대해서는 야생의 땅: 듀랑고 업데이트 현황판을 통해 꾸준히 안내해드릴 예정이며, 서비스 종료에 대한 상세 일정도 오늘 중 별도 공지를 통해 안내해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듀랑고에서 함께 해주신 시간이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저희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생의 땅: 듀랑고의 서비스는 끝나지만 듀랑고 세계의 또 다른 이야기들과 왓 스튜디오의 새로운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게임별 조립 PC

인벤 최신 핫뉴스

[인터뷰] "개발력은 자신있다!" 패기로 뭉친 작은 게임사, 캐럿.. [0] 박태학 (Karp@inven.co.kr) 11-13
[뉴스] '로스트아크', 대상 포함 6관왕 달성... 2019 대한민국.. [12] 정재훈,양영석,김규만 (desk@inven.co.kr) 11-13
[포토] 인벤도 지스타 입성! 준비로 분주한 현장 사전 풍경기 [1] 인벤팀 (desk@inven.co.kr) 11-13
[뉴스] 로스트아크,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수상…6관왕.. [20] 양영석 (Lavii@inven.co.kr) 11-13
[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게임산업, 규제는 줄이고 지원은 늘.. [3] 김규만 (Frann@inven.co.kr) 11-13
[뉴스] EVR스튜디오, 석정현 작가 인기 웹툰 '무당'을 게임으.. [1] 인벤팀 (desk@inven.co.kr) 11-13
[뉴스] 하스스톤, 8인 자동전투 모드 '전장' 오픈 베타 시작 [4] 인벤팀 (desk@inven.co.kr) 11-13
[뉴스] 퀵셀 인수한 에픽게임즈, '메가스캔' 라이브러리 무료.. [0] 인벤팀 (desk@inven.co.kr) 11-13
[뉴스] 오버워치, '메르시의 소집 챌린지' 전설 스킨 증정 이.. [7] 인벤팀 (desk@inven.co.kr) 11-13
[동영상] 이게 진짜 소닉이지! 디자인 변경 실사 영화 '소닉 더.. [12] 강승진 (Looa@inven.co.kr) 11-13
[뉴스] 넷마블 "세븐나이츠2 내년 2분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20] 윤홍만 (Nowl@inven.co.kr) 11-12
[뉴스] '우리는 모두 게이머' 게이밍 기어 하이퍼X 한국 간담.. [5] 장인성 (Roman@inven.co.kr) 11-12
[동영상] 말 그대로 완전판! 4K로 돌아온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3] 윤홍만 (Nowl@inven.co.kr) 11-12
[뉴스] 정론관에 선 조경태 의원 "판호 문제, 1인 시위 계속하.. [12] 이두현 (Biit@inven.co.kr) 11-12
[뉴스]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 'A3:스틸 얼라이브’ 플.. [34] 인벤팀 (desk@inven.co.kr) 11-12
인벤 방송국 편성표

인벤 게임 순위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