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9일과 30일 양일간, 인벤이 주최하고 라이젠이 후원하는 '2020 AMD 자낳대 시즌1'이 진행된다. 자낳대는 트위치 스트리머들이 팀을 이뤄 대결을 펼치는 LoL 이벤트 매치로, 2019년 시작돼 벌써 다섯 번째 대회를 앞두고 있다.

이번 시즌부터는 조추첨 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기존에 팀장 혹은 감독이 경매로 나머지 팀원들을 선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포지션별로 매물이 정해져있는 상황에서 미드라이너 다섯 명이 1000포인트를 들고 경매를 시작했다. 이후 첫 경매로 뽑힌 라인의 선수들이 이어서 다음 라인의 선수를 뽑는 방식이었다.

지난 15일 생방송으로 실시한 조추첨은 조장인 미드부터 무작위 추첨에 따라 정글, 서포터, 탑, 원딜 순으로 경매가 진행됐다. 처음부터 중요도 높은 정글이 등장하면서 경쟁이 과열됐고, 결국 첫 턴에 포인트를 과소비해 이후 경매를 유찰로 넘길 수밖에 없었던 팀도 생겨났다.

최종적으로 '박옥자누나'-'스나랑'-'과로사'-'따효니'-'루다님'(이하 왼쪽부터 탑-정글-미드-원딜-서폿), '던'-'소풍왔니'-'순당무'-'감블러'-'김갑주', '강소연'-'쌍베'-'재넌'-'백설양'-'침착맨', '한동숙'-'도현'-'악어'-'룩삼'-'얏따'가 한 팀을 이뤘다.


NDS : 박옥자누나-스나랑-과로사-따효니-루다님
에이스는 허리, 상하체는 버텨라


'박옥자누나' - 실버2

'스나랑' - 플레티넘4
'과로사' - 다이아몬드3
'따효니' - 실버2
'루다님' - 실버3


NDS는 '과로사'가 쏘아올린 작은 공(?)으로 만들어진 팀이다. '과로사'는 경매 첫 순서에서 인기 매물인 '스나랑'에게 무려 905P를 다 할애했다. 남은 포인트는 95P 밖에 되지 않았고, '스나랑'이 무난하게 5P로 '루다님'을 낙찰받았지만, 결국 탑과 원딜은 유찰로 최하 티어인 '따효니'와 '박옥자누나'를 데려올 수밖에 없었다.

'과로사'의 초반 폭주로 NDS는 미드-정글 캐리에 크게 기대는 팀이 됐다. 경매 결과만 놓고 보면 탑과 원딜, 서폿의 티어가 모두 실버라 아무래도 최약체가 아니냐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팀 결성 직후 열린 스크림에서 드러난 강점은 '과로사'의 섬세한 오더와 '스나랑'의 넓은 챔피언 풀이었다. 또한, 팀의 에이스답게 '과로사'-'스나랑'은 설계 능력을 바탕으로 한 잦은 로밍과 갱킹으로 탑과 봇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하지만, 문제점도 다각도로 드러났다. 먼저, '과로사'는 챔피언 폭이 다소 좁아 저격 밴에 취약했다. 실제로 스크림 동안 대부분의 밴 카드가 '과로사'의 주력 챔피언에 쓰였다. '스나랑'은 오더를 주도적으로 내리기보다는 팀원들에게 휘둘리는 모습이었고, 봇과 탑은 상대적으로 힘이 너무 약했다.

다행인 점은 코치진의 피드백을 잘 흡수해 이후 스크림에서는 꽤 발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과로사'는 에코 등 새로운 카드로 캐리력을 뽐냈고, '박옥자누나'와 '루다님'이 탱커류 챔피언 숙련도를 끌어올려 팀에 안정감을 더했다. 가장 걱정을 샀던 '따효니'도 진지한 모습을 보여주며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NDS의 첫 상대는 '과로사'의 친동생 '순당무'가 주장으로 있는 응애세력이다. 대회 전부터 서로를 반드시 이기고 싶은 라이벌로 꼽은 만큼, 피할 수 없는 자존심 대결이다. 당초 밸런스가 더 좋은 응애세력의 우세를 점치는 시선이 많았으나, 분명 괄목한만한 성장을 보인 NDS이기에 이제는 단정할 수 없어졌다. 남매 전쟁의 승자는 과연?


응애세력 : 던-소풍왔니-순당무-감블러-김갑주
다이아를 찍어버린 원딜, 봇 캐리로 웃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