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니쉬' 백학준, 전역 명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