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뜩이는 살의랑 비슷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