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점 - 브랜트포드 공격수
노란 점 - 리버풀 수비수
주황 점 - 알리송
회색 선 - 크로스궤적

우선 브랜트포드의 확실한 장점은 질좋은 크로스를 올릴 수 있는 윙어/윙백 자원이 돋보인다는 점

특히 역습 상황에서 사이드 위주로 공격이 전개되면서 비어있는 리버풀 수비진과 골키퍼 사이로 좋은 크로스/컷백을 줄 수 있었음

따라서 브랜트포드의 톱자원들(이반 토니 등)이 주목받는 데에는 음뵈모를 비롯한 좋은 측면 자원의 활약 덕분






오늘 터진 브랜트포드 득점의 핵심은 바로 빨간 동그라미가 그려진 공간이라고 봄

보통 윙어들이 드리블을 쭈욱 치고 들어와서는 저 공간에서 골키퍼와 수비수 사이 공간으로 공을 찔러주는 과정이 우리가 아는 전형적인 컷백임 (맨시티의 주요 루트)

그런데 킥력이 좋은 윙어 자원을 갖춘 브랜트포드는 이 공간에 키큰 자원을 배치시켜서 크로스를 올렸음

그래서 키퍼가 잡으러 가기엔 공격수들과의 경합을 피할 수 없어 공을 놓치게 되면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 나오고

수비수들도 순간적으로 키퍼가 잡는건지 자신들이 막아야하는지 고민에 빠지는 순간이 잠깐 생길것임

즉, 컷백만큼 수비와 키퍼가 빠른 판단을 내세우기엔 무리가 있는 공간이라는 것

또한 브랜트포드는 조직력이 끈끈한 팀이기 때문에 서로의 장점에 대한 신뢰도가 높고, 자신들이 무슨 역할을 해야하는지 명확히 알고 있는 팀일것임.

따라서 오늘 리버풀 수비진이 많이 부진했던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반대로 마팁과 반데이크가 있었기 때문에 무승부로 그친 경기라고 봐도 무관할 것 같음





요약 : 브랜트포드의 위협적인 카운터와 결정력은 좋은 측면자원에서 비롯된다, 반다이크와 마팁이 있어서 이정도로 경기를 마무리 할 수 있었지 않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