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 to win in the virtual game으로 유저들을 진절머리 나게 했던 바로 그 게임류들이

게임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NFT는 단지 거들었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