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배부르게 먹여드렸습니다

뿌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