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로드 뺨치는 무력화, 튼튼함
백헤드 구분 없는 편안함
건슬 뺨치는 중거리
파티에 있으면 든든함 그자체








아르데타인의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