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미술품, 행방이 묘연해진 여인, 그런 것은 애초에 존재한 적 없었다고 말하는 관장."
"사건의 냄새가 나는군." 



"어서오게, 역시 의뢰인은 자네였군."



"사건은 이미 해결됐네."



"방금 내 두뇌속에서 말이지."








"오늘도 한 건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