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콘팡이니 글라이거니 군침 싹 매마르는것들만 내놓더니.
미워하지 않는 이유는 필요할땐 쓸만한거 이로치로 주니.. 애증의 관계가 된거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