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9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후) 39년이 지난 오늘 대한민국 국민은 터전을 잃었고, 열정을 잃었고, 자신감을 잃었다. 기적의 역사가 지워지고 좌절의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며 "박정희 정신이 다시 절실해지는 이유"라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후 페이스북을 통해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한지 벌써 39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모두에게 존경 받으며 국민통합의 지도자로 살아계신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박 대통령의 힘은 무엇인지. 그 리더십의 본질은 무엇인지. 곰곰이 기억하고 또 생각해봤다"며 "박정희 대통령의 리더십은 우리나라의 처한 상황을 정확하게 읽고, 어떻게 대한민국이 독자생존력을 지니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지를 통찰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국민은 박정희 대통령의 열정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명도 함께 보았다"며 "농부와 대통령, 어른과 아이, 남자와 여자.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농로를 닦고, 도로를 깔고, 전깃불을 밝혔다"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