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은 17일 최전방 GOP 부대에서 지난 1월 14일부터 병사들에게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범 운용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연천의 25사단(상승비룡사단) GOP 부대는 지난 13일 병사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GOP에도 휴대전화 금지령이 풀리게 되면서 부모와 친구들에게 안부 전화를 하고자 부대 내에 몇 대 안 되는 공중전화기 앞에서 순서를 기다리던 장면은 앞으로 볼 수 없게 됐다. GOP 근무 병사들은 오후 5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휴대전화를 쓸 수 있다. 일반부대 병사들은 오후 6시부터 사용하지만, GOP 부대는 교대근무 시간 등을 고려해 30분 일찍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휴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허용된다. 이 역시 교대근무 등을 고려해 타 부대보다 사용 시간을 1시간 늦췄다. 일반부대의 경우 휴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고 있다. GOP에서는 보안 구역을 제외하곤 모든 곳에서 자유롭게 통화할 수 있다. 휴대전화는 GOP 부대 여건을 고려해 생활관에 통합 보관하고 있다. 휴대전화를 자율적으로 사용토록 했지만, 최전방에 있는 부대 위치와 여건을 고려해 철저한 보안 대책도 마련했다.









부대 반입신청서와 보안서약서를 작성하고, 부대가 부여하는 등록번호를 전화기에 부착하도록 했다. 휴대전화 '관리대장'도 따로 만들었다. 등록된 것 외 다른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방침에서다. 총기처럼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는 셈이다. 부대 내 블루투스와 와이파이는 설치하지 않았다. 휴대전화의 핫스팟, GPS(인공위성위치정보) 기능도 '오프'로 했다. 이런 기능을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보조기기 반입도 금지했다. 훈련 장면 등 보안에 저촉되는 모습이나 내용은 휴대전화에 저장하면 안 된다. 보안업무 담당관이 보안사고 예방을 위해 병사 동의 하에 휴대전화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지침도 마련했다. 한편 육군은 최전방 철책경계 임무를 담당하는 전(全) GOP 사단에서 과학화 경계장비로 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상승비룡사단의 임무 장면을 공개했다. 이 사단은 2016년 12월 과학화 경계장비를 도입해 TOD(열상감시장비)와 폐쇄회로TV(CCTV) 등 감시장비와 감지장비(광망)를 통해 경계작전을 펴고 있다. 부대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는 움직이는 물체는 모두 인식한다. 중대 상황실에서 감시병이 24시간 근무체제로 화면을 살피고 있다. 상황실에는 여러 대의 화면이 설치되어 있고, 부대는 이를 '비디오 월(Video Wall)'이라고 부른다. 움직이는 물체가 감지되면 상황실 뿐 아니라 소초와 대대 지휘통제실에도 동시에 전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