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누구에게도 공과 과는 있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며 나라의 미래와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각오를 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굶어 죽던 우리나라가 먹을 것 걱정 안 하나는 나라에서 헐벗은 나라에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된 위대한 업적을 기린다"라며 "대한민국의 번영을 있게 한 훌륭한 점을 본받아 미래를 위한 협력의 정신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초 황 대표의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은 13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이날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경북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 참석 직후 구미로 이동하면서 하루 앞당겨 이뤄졌다. 황 대표가 지난 10일부터 민생 대장정 일정차 방문 중인 대구·경북(TK) 지역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향수가 각별한 곳으로서 핵심 지지층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문은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지난 2월 9일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바 있다.







방명록에는 '대통령님의 애국애민의 정신,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부강하고 잘 사는 나라 만드는 일에 혼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황 대표는 방명록 작성 후 5초가량 말을 멈춘 뒤 "(방명록에) 쓸 얘기가 많았다. 정말 나라를 위해 남이 생각하지 못한 일을 많이 하신 분"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고속도로와 포항제철을 세운 일만 기억하지만 사실 경주 보문단지도 대통령님께서 지시하셔서 많은 분이 경주를 방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삼성전자의 뿌리가 된 전자산업을 일으킨 것도 박 전 대통령이 하신 일"이라며 "나라를 살리고 애민애족 하기 위한 많은 일을 하신 분"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젊은 사람들이 올 수 있도록 작은 책갈피 같은 기념품을 주는 등 유인책을 쓸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에 대해서는 "여러 번 얘기했듯, 연세 드시고 편찮으신 분이기 때문에 국민적인 공감대를 토대로 가급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결정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의 바람"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