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인 개 물림으로 확인되면 과실치사 치사 혐의 적용



배우 김민교가 키우는 대형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이웃집 할머니가 결국 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가 사고 발생 두 달만인 지난 3일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4일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민교가 키우는 20kg 대형견 두 마리에 허벅지와 팔 등을 물렸다. A씨는 병원에 입원해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A씨의 사인이 개 물림 사고에 의한 것으로 확정되면 견주인 김민교에게는 과실 치사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A씨 유족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를 불러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