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유력 친중 신문이 대표적 반중 성향 빈과일보(蘋果日報)의 발행 금지를 공개 촉구하고 나섰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과 홍콩 당국이 친중 매체를 활용해 빈과일보 강제 폐간을 위한 여론 형성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홍콩의 친중 성향 신문인 대공보(大公報)는 16일 평론에서 "반드시 법에 따라 빈과일보 발행을 중단시켜야 한다"며 "빈과일보를 제거하지 않으면 홍콩의 국가안보에 여전히 구멍에 존재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대공보는 "일부 매체가 여전히 소위 '제4의 권력'의 신분을 이용해 외세와 결탁, 거짓을 날조해 선동하고 있는데 이 중 빈과일보의 역할이 가장 악랄하다"며 "빈과일보 등 반중 매체들이 계속해서 보도를 명분으로 '홍콩 독립'을 선전하고 국가보안법에 도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빈과일보는 반중국 성향의 홍콩 기업인 지미 라이(黎智英·73)가 1995년 홍콩에서 창간한 신문이다. 이 신문은 중국 지도부의 비리와 권력 투쟁 등을 적극적으로 보도해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 성향 매체로 부상했지만 중국과 홍콩 내 친중 세력들에게는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 2019년 여름 범죄인 인도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의 대규모 민주화 시위 때도 라이는 적극적으로 시위에 참여했고 빈과일보는 시위대의 민주화 요구를 적극적으로 보도하면서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와 중국 본토를 비판하는 시민들에게 큰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작년 6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시행되고 나서 라이는 홍콩보안법 위반, 각종 불법 시위 주도 및 참여, 회사 경영과 관련한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구속된 채 재판을 받고 있다. 라이는 회사를 살리겠다면서 빈과일보 모회사인 넥스트미디어 회장 자리에서도 물러나 경영에서 손을 뗐다. 홍콩 법원은 지난 2019년 8월 홍콩에서 열린 대규모 범죄인 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라이에게 징역 14개월 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선고가 나온 이번 사건은 시작에 불과할 뿐 가장 형량이 무거울 것으로 보이는 홍콩보안법 위반 등 여러 건의 재판이 여전히 그를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