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아버지처럼 존경했다던 백두대호
(白頭大虎)' 김학용 (1935 ~ 2007)


1956년~1965년 전국장사씨름대회 21회 우승.
중학 시절부터 쌀포대 2가마 (160kg)를 너끈히 짊어졌다고 할 정도의 장사.

50년대 대한팔도 최강의 씨름꾼.

강호동을 발굴하고 키워낸 씨름 감독이자 전 천하장사.

씨름계의 대부로, 강호동이 '아버지 같은 분'이라고 따랐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