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이 인 샘 오취리를 홍보대사에 위촉했다 비판 받은 한·아프리카재단이 홍보대사 선정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산하기관 한·아프리카재단은 23 일 입장문을 내고 "홍보대사 선정의 적절성을 두고 나온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한국과 아프리카 관계 증진에 기여하는 임무를 맡은 재단 홍보대사를 뽑을 때 더욱 신중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아프리카재단은 최근 샘 오취리를 재단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논란에 휩싸였다.

샘 오취리가 지난해 인종차별 및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으나 이를 명쾌하게 정리하지 못한 상태로 활동을 중단했다

돌연 홍보대사라는 공식 업무를 하게 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각에서 쏟아졌다.

이와 관련, 한·아프리카재단은 "이번 일을 계기로 홍보대사 운영에 관한 사항을 종합적으로 다시 검토 중"이라며 "선정 가이드라인을 세우는 한편 자문위원 등 외부전문가의 의견 수렴도 거치겠다"고 밝혔다.

재단은 특히 샘 오취리가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진 점도 홍보대사 위촉의 긍정적 배경이 됐다고 설명하며 "최근 열린 아프리카 영화제와 문화마당에도 적극 참여해 아프리카 문화에 관심과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한 바 있다"고 재단 업무 관련 샘 오취리의 행보를 평가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8월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사용된 '관짝춤' 밈을 언급하며 '블랙페이스'를 비판해 논란이 됐으나 과거 예능 출연 당시 동양인을 비하하는 제스처를 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역풍'을 맞고 활동을 중단했다. 2019 년에는 SNS 에서 동료 여배우를 향한 성희롱 댓글에 동조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비판을 더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9&aid=0004813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