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스필름 게임, 그러니까 지금의 루카스아츠에서 1990년에 제작해 발매한 어드벤처 게임이다. 매니악 맨션부터 사용된 SCUMM 게임 엔진으로 제작되었다.

유쾌한 분위기의 다른 루카스아츠 어드벤처 게임과 달리, 이 게임은 진지하면서 동화적인 판타지 느낌이다. 사실 등장 인물이 산산조각으로 피와 함께 터지거나, 목이 날아간다거나 하는 잔인한 연출이 있어서 동화라고만 보기엔 어려울 수도 있다. 백조의 호수가 동기가 된 게임으로 음악도 그에 따랐다.

기존의 어드벤처 게임이 다수의 명령어 목록 중 하나를 선택하거나, 아이템을 사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면, 룸은 아이템이 없는 대신 마주치는 사물들이 내는 음을 실패[1]로 따라하여 그 사물이 가진 성질을 이용함으로써 스토리를 풀어가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녹색 염색약 항아리의 음이 cdcd라면, 플레이어는 바른 대상을 선택한 뒤 지팡이를 통해 cdcd음을 입력하면, 그 대상을 녹색으로 염색할 수 있는 것이다. 반대로 cdcd의 역순인 dcdc를 입력하면 녹색으로 물들었던 대상이 탈색되기도 한다. 이러한 순방향 연주 뿐만 아니라 역방향 연주까지 활용해야 퍼즐을 풀 수 있다. 음은 cdefgabC 총 8음이며 처음에는 cde만 사용 가능하지만 스토리가 진행되면 더욱 강한 힘을 얻게 되면서 하나씩 노트가 개방된다.

여담으로 이렇게 해금하는 커맨드는 플레이 회차에 따라 음의 순서가 바뀌며, 직접 커맨드를 해금하기 전에는 커맨드를 입력해도 동작하지 않는다. 이걸 몰랐는지 일부 게임잡지 등에서는 룸의 전체 명령 목록이라며 음 리스트를 실어두기도...

룸이 잘 안 팔려서 당초 기획이었던 3부작 제작이 무산되었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3부작 계획은 없었고 단지 해볼까 하는 말만 있었을 뿐이며, 그마저도 제작진이 다른 게임 개발 프로젝트로 바빠 그냥 한번 언급되고 만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룸은 50만 장 이상이 팔린, 꽤 인기 있었던 게임이었다. 이 게임의 개발자였던 브라이언 모라이어티는 2000년대 이후 게임 업계에서 은퇴한 상태로, 우스터 공대에서 게임 개발을 가르치고 있다.

비공식 한글 패치로 플로피 디스크 버전과 CD-ROM 버전 두 가지가 있다.

플레이 시간은 짧다. 대화를 건너뛰고 공략 보면서 하면 1시간 정도면 클리어할 수 있다. 하지만 스토리를 즐기려고 하는 게임이니 만큼 게임 내 인물들과 대화는 전부 들으면서 하는 게 좋다.







나무위키 여기저기서 퍼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