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시대 불평등 이야기 - ① 사라진 사람들' 집담회가 15 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농민, 노점상, 장애인, 항공사 해고노동자, 마트노동자, 중소상인자영업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코로나 이후 노점상의 수익은 0원이에요. 지자체에서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노점상 장사를 중단하게 하고, 과태료 부과를 강화했기 때문입니다. 거리두기가 2~3 단계로 완화되거나 4단계로 강화됐을 때 모두 노점상은 '무조건 장사할 수 없다'는 게 지자체의 논리입니다."

조항아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사무처장이 노점상인들의 현실을 말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코로나 이후 지자체가 거리두기 조치와 무관하게 ▲ 무조건적인 장사 중단 ▲ (노점상) 상시 단속 ▲ 노점 매대 수거 이후 화단 설치 등을 거듭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조항아 사무처장은 "신촌, 명동, 홍대 등 관광지 노점상은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1년 8개월째 개점휴업 상태다.

노량진으로 대표되는 학원가 노점상은 코로나 이후 학생들의 인터넷 강의 수업이 늘어나 발길이 끊기며 장사를 못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의 강서, 노원, 은평 등 주거지역 노점상은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도 제외됐다"라면서 "이에 대다수 노점상인은 배달과 가사도우미를 하거나 폐지를 주우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2020 년 2월 이후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그 여파로 피해를 본 사람들이 모였다.

농민, 노점상, 장애인, 해고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생활고를 겪으며 어려움에 처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15 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아래 민주노총)에서 '코로나 시대 불평등 이야기 - 사라진 사람들' 세미나를 열었다.

이들은 "코로나 이후 자영업자, 농민, 빈곤 계층의 사회 안전망이 붕괴됐다"면서 "정부가 이미 몰락한 사회 취약층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2&oid=047&aid=0002326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