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이랑 같이 있다고 해서 넉넉하게 보내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