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이날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의혹이 갈수록 증폭돼 국민 상식으론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것들이 하나 둘 확인되고 있다"며 "국민은 이 사건의 전모가 고스란히 드러나길 바란다.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떳떳하다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어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을 언급하며 "화천대유는 합법적 지급이라고 주장하나, 일반 통념이나 상식에 비춰 대단히 이례적인 만큼 이 문제도 대장동의 다른 모든 의혹과 함께 특검 수사를 통해 철저히 규명하자"고 했다.


















유승민 의원 역시 "이 지사는 이 아수라 같은 판국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게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 했다.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건에 대해선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며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특검과 국정조사 뿐만 아니라 공익 감사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화천대유 게이트 사건을 통해 국민은 이재명 후보만이 아니라 거대한 사법·금융·토건 카르텔이 작동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더 시간을 늦춰선 안 된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과 사법·금융·토건 등 기득권 권력의 부정부패와 비리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잘못했으면 그게 누구든 처벌받는 것이 마땅하다"며 "민주당에서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 즉각 수용하여 시작하자"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대장동 비리는 점점 점입가경으로 가고 있다. 우리는 이 지사를 물고 이 지사는 살기 위해 우리 측 인사 연루를 폭로하고, 조금 더 있으면 박영수 특검과 연루되는 대장동 비리 관련 검찰 게이트도 나올 기세"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점점 더 험악해진다. 그래서 흠없는 사람만이 종국적으로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