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전 총장은 전날 밤 돌연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이 지사를 항한 공세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본인(이재명 경기지사)이 설계자라 고백하고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나"라며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본질을 변질시키려 했던, 똑같은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제가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고, 이재명 후보가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개가 더 생길 것"이라며 "제대로 된 수사팀의 수사의지만 있다면 다 밝혀질 범죄"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직접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규정하자 이 지사도 반격했다.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발끈한 것이다. 이 지사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은 논평을 내 "홍준표 후보도 그러던데, 검찰 출신은 검사복을 벗은 후에라도 언제든, 누구든 잡아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라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윤석열 후보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시라"고 비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