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msn.com/ko-kr/news/national/%EB%8B%A8%EB%8F%85-%EB%8C%80%EC%9E%A5%EB%8F%99-%EC%88%98%EC%82%AC-%EA%B2%BD%EC%B0%B0-%EC%8B%A0%EC%98%81%EC%88%98%EA%B9%8C%EC%A7%80-%EC%A1%B0%EC%A4%80-%E6%AA%A2-%EC%98%81%EC%9E%A5-%EB%B0%98%EB%A0%A4%EC%97%90-%EB%A7%89%ED%98%80/ar-AAPSiMr


-기사 내용 일부 발췌-
경찰은 지난 2014년 대장동 개발 관련 비리 사건을 수사하면서 당시 로비의 배후로 당시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까지 수사를 확대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강길 씨세븐(시행사) 전 대표와 남욱 변호사, 윤병천 전 LH 이사, 최윤길 전 성남시의원 등 대장동 개발 비리 관련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검찰 단계에서 막히면서 추가 수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검찰아 일 좀 해라...
대장동 개발 화천대유 사건에 있어서
김만배
남욱
정영학
핵심 관계자들 신상이 줄줄이 다 나오고 있는데
왜 구속 안시키냐

지금 상당히 많은 정보들이 공개되었는데도
검찰이 김만배 남욱 정영학 구속 못 시키는건
검찰도 오해받고 수상하다는 인상 주겠다라고 밖에 안보이네요

공수처 한 3개는 더 만들어야 할듯 합니다
일단 검찰부터 탈탈 털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