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억대 횡령배임 혐의' 최신원 1심 징역 2년6개월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2235억원에 이르는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2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최진원 전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SK텔레시스 부도를 막기 위해 SKC가 936억원 유상증자에 참여토록 한 배임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도주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없다며 법정구속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