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에서 뻗어서 기절해 계신 우리 털주인님
요새는 불러도 집사말따윈 가볍게 씹어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