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48분 2대2 상황에서 노골 선언

VAR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