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배 위로 장면은 용량 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