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저 양민학살을 하고 싶어서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냐고 할 수 있겠지만 실제로 이러신 분이 엄청 많음. 그리고 누구보다도 글쓴이 본인도 그러함. 이게 양민학살 이라는 재미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가 없음. 첨엔 이를 멸시하는 사람에게도 어떻게든 달콤한 구설수로 꼬시면 이러한 병맛재미에 빠지게 만들 수 있음 (검투사+호영/얼영 도 쌉가능)

2. 언젠간 내가 인벤에 뜨겠지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

3. 투기장은 너무 어렵고 평전은 스트래스라서
 -라이트하고 즐기고 싶고 pvp 에선 항상 이기고 싶어하고(전장에선 항상 못이기니) 투기장에서 지면 유독 스트래스를 받거나 열폭하는 사람들도 많음. 물론 아닌 사람도 꽤 있긴 한데 비율로만 따져봤을때 당연 전자가 훨 많음.

4. 그냥 호기심
 -특히 얼라 입장에서 '아 오늘 뭐 공대없나' 해서 확인했는데 문득 필드쟁 공대라는 게 있음. 함 들어가보니 뭔가 병신같지만 재미는 있어보임.

5. 어떤 미친새끼가 인벤에 광역 어그로 시전하길래 이새끼 죽여볼라고
 -사실 이런 경우는 많지 않은데 가끔 한 확장팩에 한두번은 진짜 심할 정도로 파장이 커서 전 서버가 싸움에 뛰어듬. 대표적으로 판다리아 시절 줄진/데스윙은 물론이고 거기에 아즈얼라에 아즈호드까지 한꺼번에 필쟁에 뛰어든 사건이 있었음. 그런데 어쩌다가 그렇게 되었는 진 정확히 기억이 안남.

6. 가뜩이나 와우가 재미없어서 좀 쉴까 접을까 고민하다가 마지막 최후의 선택으로 필드쟁에 돌입
 - 4번과 유사하지만 군단 세기말 시절 실제로 이러한 사람 많았음. 보통 이런 분들은 탬을 이미 다 맞췄거나 래이드 공대에서 버림을 받았거나 게임불감증이 씨게 와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상대 진영이나 괴롭히자는 취지로 필드쟁에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