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제공 : 한국e스포츠협회


'강력한 우승 후보' 제주유나이티드와 '이변의 주인공' 경남FC가 'eK리그 챔피언스컵 2021' 우승 트로피를 놓고 17일(토) 맞붙는다.

'eK리그 챔피언스컵 2021'은 국제축구연맹(FIFA)의 정식 승인을 받은 K리그 공식 e스포츠 대회로,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EA스포츠 FIFA 온라인 4'를 기반으로 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한다.

제주유나이티드는 이번 대회 시작 전부터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았다. 팀장 송세윤 선수는 명문 프로 e스포츠단 T1 출신으로 현재는 Saddler 소속의 프로선수다. 강성훈 선수 또한 성남FC 피파온라인4 프로선수 출신으로 많은 대회에서 입상한 실력자이다. 민태환 선수도 프로선수들 못지않은 실력을 이번 대회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한편, 순수 아마추어 선수 3인으로 구성된 경남FC는 이번 대회 신데렐라 스토리를 써내려가고 있다. 경남FC는 프로 출신 선수들과 올해 EA스포츠 주최 EA 챔피언스 컵(EACC) 한국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선수들이 즐비했던 죽음의 조 D조를 1위로 통과하였고, 4강 플레이오프에서는 EACC 국가대표 선수가 포함된 강원FC를 꺾고 승전에 진출했다.

'eK리그 챔피언스컵 2021' 결승전은 17일(토) 저녁 7시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서울 강남)에서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아프리카TV eK리그 공식 방송국에서 단독 생중계되며, 하이퍼엑스 게임장비, 린백 게이밍 체어 증정 등 다양한 시청자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대회 총상금은 우승팀 지원금 포함 1,900만 원이다. 우승팀에는 ▲상금 600만 원 ▲ 팀 지원금 900만 원 및 부상으로 ▲넥슨캐시 300만 원 ▲EACC 3분기 한국대표 선발전 본선 진출권이 주어진다. 준우승팀 및 3등팀에는 각각 상금 300만원, 100만원이 수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