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M이 C9을 꺾고 롤드컵 최초 그룹 스테이지 진출에 성공했다. 그동안 주목 받지 못했던 LJL 지역의 한을 푼 셈이다.

DFM은 초반 바텀 2:2 교전에서 무리하게 들어온 아무무를 잡아내며 '유타폰'의 이즈리얼이 1킬로 경기를 시작했다. 그래도 C9은 '블래버'의 올라프가 무난히 정글링을 해내 '스틸' 문건영의 신 짜오와 격차를 벌리고 드래곤을 챙겼다.

하지만 바텀에서 또 사고가 터졌다. '갱' 양광우의 레오나가 좋은 부쉬 플레이로 상대의 허점을 찔러 DFM이 또 킬을 가져갔다. C9은 아무무가 레오나보다 6레벨을 먼저 달성한 점을 활용해 전령 사냥에 나섰는데, 생각보다 지체됐고, 그 사이에 '유타폰'의 이즈리얼은 파밍을 넘어 포탑 골드까지 두둑하게 가져갔다.

C9은 '퍽즈'의 조이가 좋은 플레이를 통해 '아리아' 이가을의 오리아나를 잡았고, 탑에서도 서로 치열한 접전을 펼쳤는데, 결과적으로 C9이 나쁘지 않은 교환을 했다. 이후 C9은 잘 성장한 '블래버'의 올라프를 바탕으로 우직하게 교전을 계속 열었다. 힘의 차이로 스노우볼을 굴려간 C9은 드래곤 스택도 일방적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흐름은 또 바뀌었다. 드래곤 영혼만 가져가도 무난하게 앞서나갈 C9이었는데, '벌칸'의 다소 무리한 이니시에이팅이 독이 되어 DFM에게 기회를 내줬고, DFM은 화끈하고 거침없는 판단으로 한타를 승리했다. 그래도 C9은 화염 드래곤 영혼을 가져가 후반 뒷심이 생겼다.

바론을 가져간 DFM, 기세 좋게 진격했는데, '퍼지'의 제이스에 의해 '유타폰'의 이즈리얼이 잘리면서 흐름이 끊겼다. 그런데 후반 집중력은 DFM이 훨씬 좋았다. 오히려 C9이 조급함을 느끼는 것처럼 보였고, 다섯 선수 모두가 멋진 기량을 뽐낸 DFM이 결국 C9의 넥서스를 파괴하며 그룹 스테이지 직행의 주인공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