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가 6일 자사 MMORPG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이하 '미르M')의 사전 테스트 일정을 발표했다.


위메이드는 '미르M' 정식 출시에 앞서 사전 테스트를 진행해 게임 완성도를 높이고 재미와 밸런스, 서비스 안정성 등 게임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테스트는 '미르M' 개발 과정에서 처음으로 이용자들에게 게임을 선보이는 것으로, 오는 5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4일간 실시된다. 게임은 모바일과 PC 버전을 통한 크로스 플레이가 지원되고, '미르M' 브랜드 사이트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사전 테스트 참가자들은 '전사', '술사', '도사' 3종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다. 8방향 그리드와 쿼터뷰 방식을 적용해 원작 감성과 게임성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물론,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고품질 그래픽으로 표현된 미르대륙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게 위메이드 측 설명이다.

한편, 플레이어는 게임에서 그간 위메이드가 브랜드 사이트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보였던 콘텐츠들도 사전 테스트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선택에 따라 능력치를 쌓고 직업을 특화시킬 수 있는 독특한 성장 시스템 '만다라' ▲무림사조로 거듭나 더욱 강력한 힘을 선사하는 '화신' ▲대규모 인원이 펼치는 치열한 전투 '수라대전'과 '문파대전' ▲지형지물을 활용해 전술, 전략의 핵심이 되는 '그리드 게이밍' 등 '미르M'의 주요 콘텐츠들이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