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광명 샌드박스 스튜디오에서 '2022 피파 온라인 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1 6일 차 일정이 진행됐다. 리브 샌드박스가 FC 서울과 경기에 완승을 거두고 승점 9점을 얻었다. 새들러는 김정민의 활약으로 포항 스틸러스에 승리했지만, 나머지 두 경기에 비기면서 승점 5점을 얻는데 그쳤다.

새들러의 김정민, 포항 스틸러스의 신성우가 선봉에 나섰다. 김정민은 신성우를 상대로 네 골을 뽑아내면서 크게 승리했다. 상대 드로인을 빼앗아 페널티 박스에 공을 넣은 뒤, 수비수의 가랑이 사이로 골을 넣거나 중거리 슛 득점, 페널티 에어리어 안 드리블 득점 등 다양한 루트로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신성우는 후반전 들어 한 골을 만회했다. 그러나 벌어진 득실 차이를 극복할 순 없었다.

새들러 김유민과 포항 스틸러스 김동현의 경기는 2:2로 무승부가 나왔다. 김동현은 전반전 동안 수세에 몰리다가 역습에 성공하면서 선제골과 추가골을 냈다. 반면, 김유민은 후반전에 만회골과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간신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새들러 권창환과 포항 스틸러스 이태경의 경기도 1:1 무승부가 나왔다. 이태경은 사이드에서 골을 올리며 선제골을 냈지만, 권창환이 곧바로 만회골을 만들어 동점이 됐다. 권창환은 슈팅을 5개 기록하면서 계속 경기 우위를 점했지만, 단 한 골을 막지 못하며 아쉬운 무승부를 남겼다.

리브 샌드박스와 FC 서울의 경기에는 차현우가 이번 대회 첫 번째 승리를 팀에 안겼다. 차현우는 사이드에서 올리는 골과 중거리슛, 등 다양한 득점 루트를 활용해 김건우를 공략했다. 차현우는 슈팅, 점유율, 패스 성공률 등 모든 지표에서 김건우를 앞섰다. 차현우는 성공적으로 선봉장 역할을 수행하고, 원창연에게 바통을 넘겼다.

두 번째 경기에도 리브 샌드박스가 승리했다. 원창연의 활약이 대단했다. 사이드에서 올라오는 헤딩골을 만들기도 했고, 중거리 슛를 날려서 골을 내는 등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박윤성은 첫 골을 내준 상황에서 동점골을 만들었지만, 벤제마의 두 골을 막아내지 못하고 패배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이번 경기로 새들러와 동점이 됐고 다음 경기에 승리할 경우 새들러보다 순위를 앞지를 수 있게 됐다.

양 팀의 마지막 경기는 다섯 골이 나오는 난타전이었다. FC 서울 김우현은 선제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앞서 갔다. 그러나 변우진의 뚝심은 역전을 만들었다. 중반 이후부터 상대와 골을 주고 받는 난타전을 벌였고, 변우진은 추가 시간까지 알뜰하게 활용하며 세 골을 넣었다. 반면, 김우현은 두 골만을 넣으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변우진이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면서, 리브 샌드박스는 오늘 경기에만 승점 9점을 얻어갔다.


■ 2022 피파 온라인 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1 6일 차 1, 2경기 결과

1경기 새들러 1 VS 0 포항 스틸러스
1세트 김정민 4 VS 1 신성우
2세트 김유민 2 VS 2 김동현
3세트 권창환 1 VS 1 이태경

2경기 리브 샌드박스 3 VS 0 FC 서울
1세트 차현우 3 VS 1 김건우
2세트 원창연 3 VS 1 박윤성
3세트 변우진 3 VS 2 김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