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강남 인벤 방송국에서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하고 인벤이 주관하는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대학생 배틀 서머(이하 LoL 대학생 배틀 서머) 8강 2일 차 건국대학교 'SKT T2'와 인덕대학교 'wak wak'의 대결에서 건국대학교가 세트 스코어 2:1의 짜릿한 역전승에 성공했다. 원거리 딜러인 김회철은 자야를 선택, 탑 카르마의 '향로' 버프와 함께 경기를 지배했다.

다음은 건국대학교 'SKT T2'의 원거리 딜러 김회철과의 인터뷰다.


Q. 승리한 소감은?

1세트 패배하고 역전승을 거둬서 그냥 이길 때보다 더 기쁘다.


Q. 1세트 패인이 뭐라고 생각하나?

우리가 밴픽 과정에서 지원형 서포터와 '향로' 버프에 대한 생각을 크게 하지 못했다.


Q. 탑 애니를 꺼냈는데, 어떻게 준비한 픽인지?

사실 우리 탑 라이너가 원래 미드 라이너다. 내가 랭크 게임을 하다가 탑 애니만 하는 유저를 만났는데, 그 분의 플레이를 보고 본인이 잘하는 AP 챔피언을 탑 라인에서 활용해도 괜찮을 거 같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탑 애니는 스크림 뿐만 아니라 32강, 16강에서 자주 꺼내 승률이 좋았다.


Q. 2, 3 세트 동일한 조합을 꺼냈는데?

내가 봇 라인 선공권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이를 챙기면서, 탑 라인 카르마의 '향로' 버프까지 받는 걸 동시에 챙겼다.


Q. 미드 라이너가 경기 초반에 주도권을 많이 잃었다. 어떤 콜을 주고 받았나?

자야가 어느 정도 성장형 챔피언이다. 카르마의 '향로' 버프를 받으면 내가 상대 원거리 딜러보다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미드 라이너의 멘탈을 챙겨주는 콜 위주로 했다.


Q. 가톨릭대학교와 전남과학대학교 모두 쟁쟁한 팀이다. 누가 4강에 올라왔으면 좋겠나?

개인적으론 가톨릭대학교다. 내가 소속된 클랜에 전남과학대학교 미드 라이너가 있는데, 그 선수에게 들어보니 전남과학대학교 팀의 평균 티어가 우리 팀보다 살짝 높더라. 실제로 대회에서 만나면 그 부분 때문에 살짝 부담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내가 소속된 Awe 클랜에서 스크림 해설 방송 등 다양한 도움을 받았다. 담원게이밍의 감독님이 직접 운영하시는 클랜이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