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 들려오는 작은 소음에도 예민하게 반응해본 적이 있는가. 최근 한반도에 역대급 무더위를 몰고온 ‘열돔’ 현상이 지속되며, 사람들은 아주 작은 소리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게 됐다. 특히,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화상수업 등 다양한 이유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생활 소음이 하나의 스트레스로 다가왔다. 여전히 높은 온도와 습도로 짜증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예정이다. 이에 서재부터 거실, 주방까지 생활 소음을 최대한 줄여 불쾌지수 낮추는데 한몫 할 디지털 기기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로지텍 페블 M350’는 모던하고 슬림한 디자인의 무소음 마우스다. 로지텍이 자랑하는 ‘사일런트터치(Silent touch)’ 기술이 적용돼 클릭감을 유지하면서도 클릭 및 스크롤 휠 소음을 90% 이상 줄였다. 달라진 주거 공간의 의미에도 필수적인 전자기기로 고려된다. 집에서 일도 하고, 교육도 듣는 요즘, 노트북·컴퓨터와 함께하는 업무와 수업, 그리고 다양한 개인 취미 활동의 효율성을 높여줄 수 있는 전자기기로 주목된다.

 

부드러운 곡선으로 손에 딱 맞는 자연스러운 그립감을 갖췄으며, 블루투스 및 USB 무선 방식을 모두 지원해 상황에 맞춰 취사선택할 수 있다. 18개월의 긴 배터리 수명도 자랑한다. 퓨어화이트, 파우더 핑크, 시크 블랙, 유칼립투스, 마린 블루 등 폭넓은 색상 컬렉션으로 원하는 색상을 고르는 재미도 있다. 100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이 좋아 집은 물론이고 카페나 도서관, 강의실 등 소음 여부가 중요한 여러 장소에서도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다.

 

거슬리는 선풍기 소음도 줄여보자. 디디오랩의 ‘무선 스탠드선풍기 DEF-K16SW’는 항공기나 정밀기계에 주로 탑재되는 BLDC 모터가 적용돼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속삭이는 소리, 도서관보다도 조용한 선풍기로 제작돼, 더운 여름밤 내내 틀어놔도 소음 스트레스 받을 필요가 없다.

 

또한 좌우 최대 120도, 상하 최대 90도까지 헤드를 조절할 수 있어 사각지대 없이 골고루 바람이 전달되는 것 또한 이 제품의 장점으로 꼽힌다. 서큘레이터로도 활용할 수 있으며, 별도 전원없이 최대 33시간 까지 무선으로 이용 가능한 배터리가 적용돼 콘센트가 없는 장소에서도 하루 이상 사용 가능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고 집에서도 커피와 차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정수기 수요 역시 증가하는 추세다.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는 컴프레셔를 없애 진동과 소음을 감소시켜 편안한 여름을 보내게 해준다.

 

여기에 최근 트렌드인 인테리어 가전의 축을 함께 하기 위해 디자인에도 투자했다. 브론즈 핑크, 미트 그린, 미네랄 블루, 미드나잇 네이비 등 7가지 색상 중 주방 인테리어에 어울리는 컬러를 골라 배치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설계구조 최적화로 제품 크기를 축소하고 불필요한 에너지 손실까지 줄여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원문 : 자유뉴스

http://www.jybtv.kr/news/articleView.html?idxno=64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