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파티 던전 악몽의 도시는 1단계 기준 레벨 40 이상, 권장 아이템 레벨 325, 5단계 기준으로는 46레벨 이상, 권장 아이템 레벨 625 정도의 커트라인을 가지고 있다. 높은 단계일수록 던전 보상이 좋아지며, 3단계 이상부터는 보스를 2분 내로 처치하지 못하면 폭주 상태가 적용된다.

참고로 악몽의 도시는 지난 3월 17일 진행된 던전 개편 패치로 인해 최상위 유저들만 갈 수 있는 곳에서 대부분의 유저들이 트라이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했다. 따라서 악몽의 도시 역시 매주 요일별로 바뀌는 던전 로테이션으로 제공되며, 모든 유저들은 악몽의 도시의 정확한 공략을 숙지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 악몽의 도시 보스, 크라울러



■ 악몽의 도시 던전 공략

1구간. 일반 몬스터 ~ 중간보스
개구리 변이 스킬을 사용하는 사제를 공략하라

악몽의 도시는 일반 몬스터 구간에서 '개구리 변이' 스킬을 사용하는 사제 몬스터가 있다. 사제는 미스틱의 햇빛 스킬처럼 특정 아군을 지정해 주변 원형 범위로 '개구리 변이' 스킬을 떨어뜨리는데, 이 스킬에 맞은 아군은 일정 시간동안 개구리로 변해 공격이나 스킬 사용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악몽의 도시의 일반 몬스터 구간은 크게 어렵지 않지만 만약 이 개구리 변이 스킬을 무력화시키고 싶다면 해당 구간에서 사제 몬스터부터 빠르게 정리하면 좋다. 파티에 미스틱이 있다면 정화의 바람으로 해소시키는 것도 방법이다. 참고로 이 개구리 변이 스킬이 특정 아군에게 떨어질 때 실수로 근처에 있으면 함께 개구리가 될 수 있으니 주의하자.

이후 나오는 중간 보스도 딱히 유의할만한 패턴은 없다. 단, 이 때에도 사제 몬스터의 변이 스킬이 계속되니 이것만 주의하고 꾸준히 딜을 넣어주자.


▲ 개구리 변이. 변이 스킬이 떨어지는 아군 근처로 가면 자신도 변할 수 있다.

▲ 악몽의 도시의 일반 몬스터는 개체수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2구간. 일반 몬스터 ~ 최종 보스
총 7종의 장비 성장 시스템… 어떤 것부터 해야할까?

중간 보스를 정리했다면 다시 일반 몬스터 구간이 나오고, 개구리 변이를 사용하는 사제 몬스터와 함께 차원의 균열에서 몬스터가 쏟아져 나오는 이벤트가 발생한다. 이를 모두 정리하면 영상이 출력되면서 최종 보스 '악몽의 목자 크라울러'가 등장하는데, 크라울러는 크게 6가지의 패턴을 가지고 있다.

1. 전기 장판, 전방 에너지 방출
맨 처음 크라울러는 바닥 이곳저곳에 전기 장판을 터뜨리는 스킬을 사용한다. 워낙 많은 양이 생성되는 데다가 속도도 상당히 빨라서 일반 모션으로는 회피가 힘들 수 있다. 따라서 딜을 넣으며 순간적인 Shift 회피 모션 등을 이용해 피해주자.

또한 크라울러는 평소 전방에 불, 얼음, 전기 등 각종 에너지를 방출하는 공격을 한다. 따라서 크라울러를 상대할 때는 기본적으로 등 뒤에서 백어택을 노리는 것이 좋다.


▲ 주변에 다량의 전기 장판을 생성하는 패턴


2. 얼음 감옥
크라울러가 아군 한 명을 지정해 얼음 감옥에 가두는 패턴이다. 얼음 감옥에 갇힌 아군은 행동 불능 및 치유 불가 상태가 되며, 다른 아군이 얼음 감옥을 공격해 부술 때까지 갇혀있게 된다.

얼음 감옥은 그 자체로는 위협적이지 않은 것 같지만 이후에 '과충전' 전기 공격이 이어지기 때문에 상당히 골치 아픈 경우가 많다. 따라서 얼음 감옥에 갇힌 아군이 있다면 핑을 이용해 알려주고, 최대한 빠르게 감옥을 부술 수 있도록 한다.

한편 근접 딜러의 경우 얼음 감옥 이후 나오는 과충전 전기 공격 패턴 때 크라울러에게 너무 가까이 붙지 않도록 한다. 잘못하면 판정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 파티원 한 명을 지정해 얼음 감옥에 가둔다. 딜을 집중시켜 최대한 빠르게 해제한다.


3. 침묵 구체 난사, 화염 발사
머리 위에 거대한 구체를 만들어 사방으로 침묵 효과를 유발하는 전기 구체를 난사하는 패턴이다. 매우 많은 구체가 크라울러 주변으로 빠르게 발사되니 잘 보면서 무빙으로 피해준다. 이 구체는 침묵 효과뿐 아니라 대미지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맞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외에도 크라울러는 머리 위에 거대한 화염을 소환하여 아군에게 발사하기도 한다. 단, 이는 전력 구체와 달리 단순 무빙이 아니라 무적기 또는 Shift 회피를 통해 피해주어야한다. 만약 파티에 워로드나 미스틱이 있다면 철옹성 또는 여명 4특으로 막아낼 수도 있다.


▲ 사방에 전력 구체를 난사한다. 맞으면 침묵에 걸리니 주의.


4. 마력장
크라울러의 공격 중 가장 중요한 패턴이다. 이 패턴이 발생하면 파티원 한 명의 머리 위에 조그만 구체가 형성되며 그 유저에게 거대한 마력장이 천천히 따라오게 된다. 대상으로 지정된 유저는 여기에 닿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천천히 마력장을 드리블하고, '뒤틀린 악몽의 사제'의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이 때 나머지 유저들은 뒤틀린 악몽의 사제를 공격하여 죽음 가까이 몰아붙인다. 그러면 뒤틀린 악몽의 사제가 자신을 스스로 얼음 감옥에 가두는데, 이 때 마력장을 드리블하던 유저는 마력장을 유인하여 그 사제 몬스터에게 부딪히게 해야 한다. 그러면 그 사제 몬스터가 사망하며 패턴이 끝나게 된다.

이 패턴이 중요한 이유는 파티원이 실수로 마력장에 부딪혀 마력장이 폭발하거나, 마력장의 대상이 된 아군이 다른 공격에 맞아 사망하거나, 사제 몬스터가 마력장이 아닌 파티원의 일반 공격에 죽는 경우, 즉사기가 발동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마력장 패턴에서는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마력장과 사제의 위치, 그리고 사제가 잘 얼어붙어 있을 정도로 딜을 조정하는 기믹이 필요하다.


▲ 마력장의 대상이 되면 닿지 않도록 조심하며 사제 몬스터 위치를 파악한다.

▲ 사제가 얼어붙으면 마력장을 그리로 유인한다.


5. 죽음의무대
사실상 마지막 패턴이라고 할 수 있는 죽음의 무대다. 죽음의 무대는 크라울러가 일정 HP 이하로 떨어지면 발동하는 패턴이며, 발동 시 순간적으로 필드가 좁아지게 되니 회피 등 이동기를 활용하여 안쪽으로 모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죽음의 무대 내부는 총 4칸으로 나뉘어 있는데, 5인 파티의 경우 각 1명씩 한 칸을 차지하고 가운데 부분에 근딜러 한명이 위치하면 좋다. 여기서 파티원 간의 포지셔닝이 굉장히 중요한데, 죽음의 무대 패턴 때는 파티원 사이의 거리가 4~5m 이내로 가까워지게 되면 서로 전기를 공유하며 대미지를 받게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필연적으로 한 칸에 2명이 들어가 있는 경우 원딜러는 최대한 죽음의 무대 테두리에 서고, 근딜러는 크라울러에게 붙어서 딜을 해주어야 한다. 만약 근딜러가 여러명인 경우 난감할 수 있으나, 이 때에도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최대한 원거리 공격 위주로 진행해주어야 한다.

실제로 플레이해보면 죽음의 무대를 4칸으로 나누는 십자가가 천천히 회전하는 데다가, 크라울러도 끊임없이 공격을 퍼붓기 때문에 자칫하면 아군과의 거리를 유지하지 못하고 죽는 경우가 생긴다. 그러므로 최대한 침착하게 거리를 유지하며 보스의 공격을 회피하고, 딜을 넣어주자.


▲ 죽음의 무대 패턴은 아군과의 거리를 유지하며 딜을 넣어야 한다.


6. 그 이후
위 패턴들 이후로는 마력장이 2개 생기거나, 죽음의 무대가 더 좁은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등 심화된 패턴이 나온다. 하지만 이는 기본 패턴에서 난이도가 높아졌을 뿐 원리는 같기 때문에 위와 동일한 방법으로 클리어하면 된다.

사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던전 개편 이후 생긴 3단계 이상 보스의 폭주 모드다. 크라울러의 심화 패턴이 나올 정도로 오랜 시간 던전을 클리어하지 못했다면 이미 보스가 폭주 상태에 돌입했을텐데, 이러면 클리어하기가 매우 까다로워진다. 따라서 자신에게 맞는 난이도를 선택하고 최대한 많은 딜량으로 빠르게 보스를 처치하는 것이 베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