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벤

웹진 인벤

로그인하고
출석보상 받으세요!

게이머존

게이머존 게시판

공통 커뮤니티

파티 바로가기

모바일 게임 커뮤니티

소모임 게시판

오픈 이슈 갤러리 같이 보고 싶은 유머 글이나 이미지를 올려보세요!

오픈 이슈 갤러리
 

광복절에 꼭 기억하고 추모해야 할 일본인



일본의 법학자 후세 다쓰지(布施 辰治. 1880~1953) 선생입니다.

변호사이자 사회운동가로서
당대 최고의 학벌 중 하나로 꼽히던 메이지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지방 검사로 활동하던 중 생활고에 시달리다 자살을 시도한 모자의 사건에서
인권을 지켜주지 못하는 당시 법률의 한계에서 회의를 느껴 인권운동가의 길을 걷게 됩니다.

1911년, 한일강제합병 이듬해에 선생은 한 편의 논문을 발표하게 됩니다.
「조선의 독립운동에 경의를 표함」이라는 이 논문에서
선생은 한일합병을 일본의 불법적인 침략행위로 규정하고 조선의 독립운동을 지지하였으며
이로 인해 일본제국 경찰로부터 가혹한 취조를 받았지만, 이후 오히려 선생은 더더욱
조선의 독립과 조선 민중의 인권을 보호하는 활동에 매진하는 행보를 보입니다.

독립운동가들이 검거되었을 때 자진하여 변호를 맡았으며
관동대지진 당시 일본 민중의 분노를 조선인들에게 전가시킨 일본 군부의 행태를
가장 강력하게 비판한 지식인이기도 하였습니다.



(가네코 후미코 여사와 독립운동가 박열의 사진)

특히 독립운동가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의 옥중 결혼 수속을 대신 맡아주기도 하였습니다.

참고로 박열은 독립운동가이고, 가네코 후미코는 일본 군부의 만행을 비판하는 아나키스트 사회운동가였으며 관동대지진 이후 조선인에 대한 무차별 체포가 벌어질 때 박열과 함께 체포되어 재판 후 사형선고를 받았습니다.

물론 당시 가네코 후미코의 변호인은 후세 다쓰지 선생이었고
이후 가네코 후미코가 옥중에서 의문사하였을 때 시신의 수습에 나선 것도 후세 다쓰지 선생이었습니다.
현재 가네코 후미코의 묘는 남편 박열의 고향인 경상북도 문경에 있습니다. 



(후세 다쓰지 선생의 위령비.
「살아야 한다면 민중과 함께, 죽어야 한다면 민중을 위해」)

광복 후에도 선생은 재일 한국인의 인권 신장을 위한 활동을 이어나갑니다.
재일 한국인들이 법적 소송에서 불이익을 당하고 있을 때, 그들을 위한 변호를 적극적으로 맡았으며
1946년에는 막 독립한 한국을 위해 「조선 건국 헌법 초안」을 작성하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6.25 전쟁의 참상까지 목격하고,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9월 13일,
72세의 나이로 정의와 양심에 따랐던 삶을 마치고 눈을 감았습니다.

그리고 2004년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선생에게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습니다.
EXP 174,569 (58%) / 185,001

Lv72 네이팜

I thought what I'd do was, I'd pretend I was one of those deaf-mutes.

레벨
Lv72
경험치
174,569 (58%) / 185,001 ( 다음 레벨까지 10,432 / 마격까지 9,181 남음 )
포인트

이니 223,560

베니 2,136

제니 2,168

명성
2,551
획득스킬
  • 9
  • 5
  • 1
  • 1
  • 5
  • 1
  • 5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더 많은 PC 보러가기

오픈이슈갤러리 게시판

목록 글쓰기
10추글 즐겨찾기
오픈이슈갤러리
이미지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ㅎㅂ) 틱톡녀 레벨 아이콘 달섭지롱 10:44 287 0
신태용 감독 근황 레벨 아이콘 불타는숏다리 10:42 335 0
윤뻐커 욕설 논란 작성한 2찍 위키 근황.jpg 레벨 아이콘 Dusked 10:41 390 3
휴대폰 진동의 위험.jpg 레벨 아이콘 안녕하신가영 10:41 461 0
판) 이란남자들 보니까 반하겠다 레벨 아이콘 걱정없는인생 10:40 391 0
남자 3호 방송사고 3초전 레벨 아이콘 달섭지롱 10:39 654 0
추성훈, 레벨 아이콘 불타는숏다리 10:38 463 1
군인 쳐다보는 멧돼지.gif 레벨 아이콘 안녕하신가영 10:38 461 0
'빠9리' 뜻을 검색해 본 박보영 레벨 아이콘 레이어택 10:35 922 0
이 xx들이 국회에서 통과 안시켜주면 어쩌나 레벨 아이콘 무림내전 10:31 673 7
논란의 러시아 점령지역 합병투표 현장 레벨 아이콘 슬기로움 10:30 439 0
아이브 장원영 파리 출국 공항 사진 레벨 아이콘 수리부엉 10:18 1,201 1
 마블 세계관에서 최강자 호크아이 레벨 아이콘 Busangiants 10:18 1,355 1
2022년 개봉작 레벨 아이콘 역체폿에포트 10:17 978 7
백경란 레벨 아이콘 역체폿에포트 10:15 684 0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레벨 아이콘 많이슬프다 10:15 814 0
귀신이 없는 이유 레벨 아이콘 플레처 10:14 1,139 0
코로나19 국내현황 및 일자별 추이 (2022.09.25. 00시 기준) 레벨 아이콘 사실난라쿤 10:10 238 0
누가 쌍절곤 들고 펩시 마시라고 협박함?  레벨 아이콘 Busangiants 10:06 1,779 0
영상이 없었다면 가해자로 몰릴 상황.gif 레벨 아이콘 Busangiants 10:04 2,046 0
한국 역사상 가장 어이없게 죽은 과학자.jpg 레벨 아이콘 Busangiants 10:03 2,126 0
요즘 토이건들의 퀄리티.gif 레벨 아이콘 Busangiants 10:01 1,852 0
이것이 엘리트 클라쓰! 어디 양아치랑 비교해 [다이다이 메이저 EP.01] 레벨 아이콘 란소 10:00 432 0
김재원  ㅋ
비디오 사진
레벨 아이콘 마산호랑이 09:59 472 0
건축과생들 암걸리는 짤 레벨 아이콘 특대형피자 09:57 1,773 0
러블리즈 유지애 화보 레벨 아이콘 쿠나이님 09:56 666 1
몸매보정필터 레벨 아이콘 꿻뻵뗗 09:53 2,533 0
어느 목욕탕의 공지문 레벨 아이콘 사실난라쿤 09:52 1,895 0
야구장 갑분싸 레전드 레벨 아이콘 풀소유 09:52 1,091 0
샤넬 팝업스토어 행사 참석한 아린, 보나 레벨 아이콘 쿠나이님 09:50 960 0
피카츄가 진화하는 과정 레벨 아이콘 작은꽃 09:49 648 0
러시아 탈출행렬 레벨 아이콘 제르만크록 09:47 1,813 0
미니팬미팅 에스파 윈터 레벨 아이콘 쿠나이님 09:45 1,332 0
메즈 미켈슨이 자주 가는 한식당 근황 레벨 아이콘 풀소유 09:41 1,819 0
요즘 동남아에서 한국을 지칭하는말. 레벨 아이콘 드루버프좀 09:41 2,968 5
김건희 여사, '특유의 친화력' 미국·캐나다서 통했다 레벨 아이콘 역체폿에포트 09:40 1,383 0
존잘이 존예보다 적은 이유 레벨 아이콘 좃망 09:39 2,753 0
그게 그렇게 아니꼬왔냐.. 레벨 아이콘 특대형피자 09:37 1,416 0
군대에서 발명된 일상 속 사용품 레벨 아이콘 좃망 09:37 1,592 0
손오공 전투력 vs 이건희 재산 레벨 아이콘 드루버프좀 09:34 1,971 0
여자들이 말하는 남자 쥬지 빨면 나는 맛 레벨 아이콘 풀소유 09:32 3,713 0
권성동 레벨 아이콘 제르만크록 09:30 846 0
노숙자가 얘기하는 노숙자문제해결방안 레벨 아이콘 제르만크록 09:27 1,736 0
한국 정부에게 북한식 전체주의를 버려야 한다고 일침하는 해외기자 레벨 아이콘 Iqerrse 09:27 799 0
2찍들이 외교를 만만하게 본 이유 레벨 아이콘 Iqerrse 09:21 1,991 29
갑자기 문 대통령 시절 북,미 외교 뉴스가 나온 이유 레벨 아이콘 구라폭격기 09:19 1,412 14
중고차 좀 아시는분 계신가요? 레벨 아이콘 Salud 09:18 1,473 0
'월가 황제' 다이먼 레벨 아이콘 France 09:15 1,254 1
ㅎㅂ) 스쿼트는 이렇게 하는거죠? 레벨 아이콘 필스틴 09:11 4,510 8
윤 대통령, 순방 마치고 귀국..기내간담회 진행 안 해 레벨 아이콘 이언헤지코타 09:08 1,194 7
목록 글쓰기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9번길 3-4 한국빌딩 3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 신문 위원회 배너
isms 인벤 온라인 서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