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전국시대 3: 수라의 난 번역 (1)

* [] 안에 쓰인 것은 역주입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첨부했습니다.


BGM - Momijigaoka (한국어명: 단풍잎 언덕) / 작곡: Studio EIM(2012)


[지난 이야기]
염원하던 천하통일을 끝마친 '오다 노부나가'는 더욱 강력한 힘을 손에 넣기 위하여 '제육천마왕의 의식'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 의식에는 살아 있는 제물이 필요했기에... 가냘픈 몸에 굉장한 영력을 품은 마츠야마 가문의 장녀, '사쿠노 공주'[마츠야마 사쿠노 공주]가 그 표적이 되었다.

노부나가는 공주를 노렸지만, 그를 저지하기 위하여 결집한 '새벽의 진 연합'이 그녀를 구출했다. 그러나 의식이 실패하면서 방출된 사쿠노 내면의 영력이 폭발하여, 주변 일대가 차원을 넘어 '메이플 월드'에 옮겨져 버렸다.

노부나가는 믿고 있었던 사천왕 중 한 사람[*1 아케치 미츠히데]에게 배신당해, 큰 상처를 입은 채로 자신의 군대를 이끌고 모습을 감추었다. 그의 수하, 모리 란마루[*2 오다의 시동]와 노히메[*3 오다의 정실부인]가 메이플 월드에서 세력 확장을 꾀하기도 했지만, 새벽의 진 연합은 오다의 본거지에 관한 단서를 얻지 못하고 난관에 봉착해 있었다...


제1장 1부. 공주의 호출


야마나카 유키모리:
 하야토 공, 오랜만입니다. 변함없이 건강해보이셔서 안심이 됩니다.

하야토: 
 유키모리 공. 어느덧 사쿠노 공주님이 새로운 명을 내리실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제 예상이 적중했나요?

야마나카 유키모리
 그렇습니다. 새로운 전시상황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 지금, 힘을 보태줄 사람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하야토님이 힘을 보태주십사 합니다. 
 혹 괜찮으시다면, 함께 모미지 언덕으로 가시지 않겠습니까?

하야토:
 물론이죠.

야마나카 유키모리:
 상세한 것은 사쿠노 공주님이 다시 설명해주시겠지요. 
 그럼, 저희 새벽의 진 연합 기마대가 호위하여 안내해드리겠습니다.


- 다시 찾은 모미지 언덕 -


하야토:
 이곳이 모미지 언덕...? 많이도 변했군요.


▲ 츠치미카도 하루아키. 칸나와 란마루(* 오다의 시동)의 스승.


츠치미카도 하루아키:
새로운 전쟁에 대비하기 위해서이지요.

하야토:
 전쟁이요...? 자취를 감춘 오다 노부나가의 단서를 찾으셨단 말입니까?

하루아키:
 그렇습니다. 상세한 것은...

우에스기 겐신:
 하야토! 왔는가! 이 혼란스런 상황에서 든든한 아군이 나타날 것을 기다리고 있었다.

▲ 우에스기 겐신. '에치고의 용'이라 불리는 젊은 다이묘. 메이플에선 여자다.

▲ 다케다 겐신. '카이의 범'이라 불리는 용맹한 노장. 실제 역사에선 이 시기에 이미 죽었다.


다케다 신겐:
 조용히 해라. 그 사내가 다 듣겠어.

우에스기 겐신:
 상관없다! 어디서 굴러 왔는지도 모를 놈을 연합에 합류시키는 것은 반대했으니까 말이다.

다케다 신겐:
 쫓아내기에는 무척이나 유익한 정보를 가지고 있었으니까 말이지.
 이렇게 우리가 전쟁에 대비할 수 있었던 것도 전부 그 사내의 덕분이 아닌가?

▲ 모리 모토나리. 뛰어난 지략과 온화한 인품을 자랑한다. 위의 세 명은 연합의 중추 3인이다.


모리 모토나리:
 두 사람 모두 고정하게. 하야토 공의 앞에서 말싸움이라니, 눈 뜨고 못 보겠군.

하야토:
 신겐 공과 겐신 공이 말씀하신 사내란 누구를 말함인지요?

하루아키:
 자세한 것은 사쿠노 공주님이 설명해 주실 겁니다. 그럼, 가시지요.



~ 지휘소 ~
하루아키:
사쿠노 공주님, 하야토 공을 데려 왔습니다.


사쿠노:
 하야토, 와 주었는가. 바쁜 중에 불러내어 미안하네.

하야토:
 제 모험은 모두 공주님과 연합을 위한 것입니다. 신경쓰지 마옵소서.

사쿠노:
 그대는 우리들 새벽의 진 연합에 있어 큰 전력이라네. 
 특히 지금과 같이 오다군의 본거지를 찾아내, 새로운 전쟁을 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특히나 그렇다네.

하야토:
 오다 노부나가의 은신처를 찾으셨습니까?

사쿠노: 
 글쎄. 아쉽게도 아직 정확한 위치는 파악하지 못하였네만... 
 허나, 지팡구, 이곳 메이플 월드에 와서부터... 모습을 감춘 그의 흔적에 대하여 찾아낸 것은 사실이라네.

모리 모토나리
 노부나가 본인뿐만 아니라, 그의 군대도 그곳에 있다는 정보가 들어왔습니다. 

다케다 신겐: 
 이번에야말로 우리가 선수를 쳐서 토벌해야만 하옵니다! 
 하야토도 와 주었습니다. 이제 주저할 필요도 없사옵니다!

하루아키: 
 그러나 신중해야 합니다. 오다군이 숨죽이고 있는 본거지... 수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 터.

사쿠노: 
 다들 말한 대로라네. 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사람의 지혜와 힘을 모아야만 하네. 
 해서, 하야토 공께도 작은 것부터 청을 하고 싶네.


제1장 제2부. 방랑무사

하야토: 
 어떤 명령에라도 따르겠습니다. 무엇이든지 분부해주십시오. 

사쿠노: 
 우선 우리들 새벽의 진 연합에 새로 합류한 겐고 공을 소개하지. 
 겐고 공은 오다군의 본거지에 관한 정보를 알려 주었어. 우리들보다 상세히 설명해줄 것이야.

하야토: 
 받잡겠습니다, 공주님.

사쿠노: 
 하야토 공이 와 주어 무척 마음이 든든하군. 고맙네.


- 모미지 언덕 본진 -
▲ 의문의 사내, 겐고

겐고
 네가 공주 녀석이 말한 그 용사인가. 보기엔 평범하구나.

하야토: 
 지나치게 무례하오! 공주님을 그런 식으로 부르다니!

겐고: 
 너희들의 공주이지 내가 받잡고 있는 공주가 아니니까.

하야토:
 (얽히고 싶지 않은 인간이다... 지금 당장이라도 호된 맛을 보여주고 싶지만,
 소동을 일으키고 싶지 않으니 참자...)
  ...당신이 오다군의 본거지에 대해 알고 있다 하여 왔습니다.

겐고: 
 그래, 맞아. 수라성 말이지?

하야토
 수라성?

겐고:  
 섬뜩한 성이다. 강력한 영력으로 정교하게 감추어져 있었지.
 나도 존재만 파악했을 뿐, 정확한 위치까지는 알 수 없어.
 그러나 분명 노부나가가 메이플 월드의 곳곳에 자신의 군대를 보내
 영력을 수집하고 있다는 것은, 단순히 성을 감추기 위한 까닭에서만은 아니겠지.

하야토:  
 그렇다는 것은, 노부나가가 다른 계략을 획책하고 있단 것입니까?

겐고: 
 둔한 놈이로구나. 이는 분명 두 번째 제육천마왕 의식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게 대량의 영력을 필요로 하는 것은, 이제 그것뿐 아니겠냐?

하야토: 
 사쿠노 공주님이 다시 위험에 처해 계시는 것인가...

겐고: 
 그런 귀찮은 일까지는 나도 모르겠으니까 다른 한가한 녀석에게 물어라.

하야토:
  헌데, 당신은 어떤 자이며, 어찌하여 이 연합에 합류한 것입니까?

겐고:  
 ...오다 노부나가를 쓰러뜨리고 싶은 사람의 방랑무사라고 해두지.
 아야메라는 여자를 알고 있나? 공주의 명령을 받아 메이플 월드에 모습을 드러낸 오다군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상세한 것은 그 녀석에게 물어 봐라. 나는 이만 간다.


[*4] 아야메: 칸나와 사쿠노 공주의 옛 벗. 화승총의 달인이다. 신규 직업으로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무산된 적 있다.


제1장 제3부. 아야메의 조사
 [일일 퀘스트에 해당해서, 딱히 특별 스크립트는 없어보인다.]


아야메:  
 오랜만, 하야토. 우리들 연합에 힘을 보태줘서 고마워.

하야토: 
 오다군이 메이플 월드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지요.

아야메: 
 그래. 변질한 몬스터에게서 사악한 힘을 모아 영력을 수집하고 있는 거야.
 가끔 아무리 생각해도 급조한 느낌의 신사에서 수라성에 영력을 보내고 있는 광경을 목격했어.
 우리들 연합군은 각지에서 이를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어.

하야토: 
 저도 돕겠습니다.

아야메: 
 그 말을 기다리고 있었어. 
  (중략, 이하 스토리와 관계 없는 여러 부탁을 하는 내용임. 레범몬 등등.)

하야토: 
 알겠습니다. 할 일이 산더미같군요.

아야메: 
 맞아. 하지만 우리들이 애쓰면 수라성의 방어를 약화시킬 수 있을 거야. 
 곧장 공격에 돌입하기보다는 이렇게 준비를 철저하게 해서 가는 것이 사쿠노의 방침이니까.

하야토: 
 좋은 방침입니다.

아야메: 
 우리들이 오다군의 영력의 흐름을 끊은 새, 겐코라는 이르의 그 소름끼치는 녀석이
 수라성의 위치에 대해서 더욱 조사해 줄 거야.

하야토: 그 자는 믿을 수 있는 자입니까?

아야메: 
 처음 수라성에 관한 정보를 가지고 왔을 때에도 반신반의였지만... 결국 모든 것이 사실로 밝혀졌으니까.
 사쿠노는 그를 믿고 있어. 그 겐코라는 작자가 아니라. 나는 사쿠노를 믿어.

하야토: 
 공주님이 그리 생각하신다면, 저도 따르겠습니다.

아야메: 
 좋아. 시간이 없으니까 얼른 움직이자! 설명을 듣고 싶으면 언제든지 내게 물어봐.


[ 한동안 새벽의 진 연합은, 수라성의 확실한 위치를 찾기 전까지
 메이플 월드 각지에 나타난 오다군의 병력을 저지하게 된다. ]


제2장 1부. 오다군의 본거지

야마나카 유키모리: 
 하야토 공, 드디어 수라성의 위치가 확인된 듯합니다.  
 곧장 모미지 언덕으로 오셔서 상세한 이야기를 듣지 않으시겠습니까? 그럼 서두르시지요.


- 모미지 언덕 -

사쿠노:
 하야토 공. 여태까지 수고가 많았다.

하야토:
 도움이 되어 기쁩니다, 공주님. 수라성의 위치가 정말로 확인된 것입니까?
 
사쿠노: 
 글쎄. 여기 있는 겐고 공의 덕이지. 겐고 공, 하야토 공에게 자세히 설명해 줄 수 없겠는가?

겐고: 
 흥, 귀찮지만 어쩔 수 없군.
 수라성은 버섯신사 부근의 절벽에 있는 것을 확인했다. 나중에 내가 직접 안내해 주지.
 그 녀석들은 여태까지 모은 영력으로 사람 눈에 보이지 않게 본거지를 감추어 둔 것이다.

 내가 들은 정보에 따르면 오다군 자기네들도 정확한 위치를 몰라,
 음양사들이 열어준 포탈로밖에 오갈 수없는 모양이더군.
 그러나, 내가 최근 그들을 방해한 덕에 그 위치를 알 수 있었다.
 이제 우리들도 갈 수 있게 되었단 말이다.

하야토: 
 그럼, 수라성을 공략하지요.

다케다 신겐: 
 그러하다! 사쿠노 공주님, 출진 명령을 내리시옵소서!

우에스기 겐신: 
 오랫동안 준비해온 전쟁일수록 즐거운 법. 언제라도 적에게 우리들 연합의 환성을 내질러줄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모리 모토나리: 
 일망타진의 기회입니다. 이번에야말로 오다군과의 오랜 전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할 것입니다.

하루아키: 
 오다군에게 여유를 주어서는 역습당할지도 모릅니다... 
 일전에 공주님을 납치당한 때와 같이 동일한 과오를 반복하고 싶지 않습니다.

사쿠노:
 모든 이들의 생각은 잘 알았다. 내게 말미암을 시간을 주게.

하야토: 
 공주님의 명에 따르겠습니다.

사쿠노: 
 고맙네. 오늘은 해산하도록 하지.



제2장 2부. 지도자의 고뇌

사쿠노
 안녕했는가, 하야토 공.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있어 불렀네.

하야토: 
 무슨 일입니까?

사쿠노: 
 여긴 사람이 많아. 자리를 옮겨서 이야기하지.




~ 벚꽃 숲 ~

하야토: 
 공주님, 무슨 일이 있었습니까?

사쿠노: 
 하야토 공... 나는 고민이 있다네.

하야토: 
 무슨 고민이십니까?

사쿠노: 
 다이묘들은 입을 모아 오다군의 본거지를 우리 연합이 나서서 쳐야만 한다고 말하지만...
 수라성이라는 장소에 어느 만큼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지 알 수 없어 불안하군.
 
하야토: 
 공주님의 말씀은 지당하시지만... 선수를 친다고 한다고 하시면, 어찌 할 수 없지 않겠습니까.

사쿠노: 
 나는 그저... 희생을 막고 싶어.
 그저 한 사람이라도 많은 사람을 구하고 싶은 게야.

 모두가 안전히, 원래의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좋을 것을...
 
 혹시 내가 모두를 바른 길로 이끌고 있는 게 맞을까.

하야토: 
 공주님은 이곳에 있으신 후로, 변함없이 모두의 마음을 지탱해 오셨습니다.
 이번에도 그리되리라 믿습니다.

사쿠노: 
 고맙네, 하야토. 그대의 섬세한 말에 기분이 나아졌군.
 그럼, 다음 명을 내릴 때까지 느긋히 쉬어 주게.


제2장 3부. 빼앗긴 오행의 힘

하루아키: 
 하야토 공. 느닷없지만 실례하겠습니다. 부디 알고 계셔야 할 일이 있어서요.
 불행하게도, 버섯신사에 오다군이 침입했다고 합니다.
 분명 오행의 힘을 노린 것이겠지요.

하야토: 
 어째서 그런 일이...

키노코노코: 
 이번에도 요괴들은 오다군과 싸우고 있소. 처음으로 그들이 밀어닥쳐온 때를 떠올려보면...


~ 며칠 전, 버섯신사 ~

키노코노코:
 다케노코노코(* 키노코노코의 여동생)! 정신차려!
 네놈들... 오행의 힘을 대체 무엇에 쓸 생각인 게냐!

오다군의 기계무사:
 [치익] 그건... [치익] 알려줄 수 없다.
 목숨만은 구해줄 테니까... [치익]... 앞으로, 우리들에게 우리에게 반드시 예를 다하도록.
 [치익] ...오늘은 돌아가지. [치익]...

키노코노코: 
 이대로 돌아가선 안 된다!


~ 망각의 숲 카무나 ~

키노코노코: 
 아아시아님! 큰일입니다!
 [*5] 아아시아: 옛날 네오도쿄의 주요 인물. 미래의 일을 예지하는 범상치 않은 능력을 가진 여인.

아아시아
 불길한 기운을 느꼈습니다. 버섯신사가... 이 지팡구가 어둠에 삼켜지고 말지도 모르겠어요.

키노코노코: 
 사악한 녀석들이 다케노코노코의 내면에서 오행의 힘을 강탈해 갔습니다...
 오행의 힘을 빼앗긴 다케노코노코에게는... 그리고 지팡구는...
 그들을 멈출 방법은 없는 것인지요?

아아시아: 
 지팡구를 지탱하는 오행의 힘을 빼앗긴 채로는... 나도 이 지팡구를 수호하는 것만도 가까스로 하고 있으니...
 도움이 되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러나... 오행의 수호자라면...

키노코노코: 
 그건 설마, 하야토 공 말입니까?

아아시아: 
 앞으로의 전쟁을 대비하여 새벽의 진 연합과 행동을 함께하고 있을 테지요.
 그쪽에 도움을 구해 보지요...


~ 다시 현재, 모미지 언덕 ~

키노코노코: 
 그리 해서.. 하야토와 연합의 도움을 구하러 여기 온 것이오.
 지금 버섯신사 근처에 요괴들이 힘을 모아 필사적으로 오다군이 닥쳐오는 것을 막고는 있지만...
 우리들의 힘만으로는 무리라고 판단하여 도움을 구하로 온 겁니다.
 이렇게 되어버려 송구스럽습니다...

사쿠노: 
 그대들이 나쁜 것이 아닐세. 희생자가 나오지 않은 것이 적어도 복일세.

하루아키: 
 이걸로 수라성으로 진격을 서두를 이유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곧바로 오행의 힘을 회수하지 않으면, 이것은 수라성을 강화하는 데 악용되는 것은 자명할 뿐더러...
 오다군이 메이플 월드에서 다음 희생양을 찾아낼 겁니다.

사쿠노: 
 ...

하루아키
 사쿠노 공주님.

사쿠노:
 ...알았네. 이 이상 희생자를 내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어.
 이제부터 새벽의 진 연합은 수라성 토벌을 시작한다.

우에스기 겐신
 받잡겠습니다! 제군들, 마지막 준비를 하라!

다케다 겐신: 
 자! 기마대를 준비하라! 공주님의 명이다!

모리 모토나리:
 드디어 모리 가문의 저력을 보여줄 때가 왔습니다.

겐고: 
 흐흐, 드디어 시작되었는가. 재밌어지려 하는군.

하루아키: 
 하야토 공도 우리들 연합에 가세해 주시겠습니까?

하야토
 이날을 위해 실력을 갈고 닦았습니다!



제2장 4부. 출진


사쿠노: 
 새벽의 진 연합은 이제부터, 적진 수라성으로 진격한다!
 우리들의 적은 강하고 위험하며 집요하다.
 한 사람도 남김 없이 무사히 돌아오면 좋겠지만, 그것은 사치스런 염원일 뿐,
 전장에서는 허용되지 않을 터...

 그러나, 새벽의 무사들이여! 적의 어둠에 겁먹지 마라!
 태양이 지고 밤이 오는 것은 빛의 패배도 어둠의 승리도 아니다.
 밤은 매일 찾아오지만, 태양은 매일 뜬다. 그것이 하늘의 진리.

 우리들 새벽의 진 연합의 이름은 그것 자체를 상징하는 것!

 오늘도 어김없이 떠오를 태양을 위하여 새벽을 수호하라!



병사들: 
 "와아!"
 "공주님을 따라라!!"
 "하야토 공을 이어!!"
 "연합에 승리를!!"



~ 그 시각, 오다군의 거점 '수라성' ~



니와 나가히데: 
 노부나가님, 새벽의 진 연합이 이쪽으로 진격하고 있다 합니다.
 수라성의 방어선을 강화했지만, 이금처럼 영력의 흐름이 불안정한 상황에서는
 장기전이 되면 버티기 어렵습니다.

[*6 니와 나가히데오다 노부나가가 총애하던 네 명의 가신 중 한 사람.]

오다 노부나가
 나가히데... 두 번째 의식의 준비는 마쳤겠지?

니와 나가히데: 
 예. 영력을 증폭시키기 위해 절벽 위에 제단을 마련했습니다.
 밤이 밝아올 때까지 모든 것을 끝내는 편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오다 노부나가: 
 잔챙이들은 서둘러 처리하고, 마츠야마 가문의 계집아이를 데려 와라.
 이번에야말로 의식을... 제육천마왕의 강림을 완수하겠다.

니와 나가히데
 받잡겠습니다. 염려치 마옵소서.




오다 노부나가: 
 제군들! 기다리고 기다렸던 때가 왔다!
 무엇을 위해 여태까지 비밀리에 힘을 쌓아온 것인지는 모두 알고 있을 터.
 적의 방패를 궤뚫고, 창을 부러뜨리고, 깃발을 불태워라!
 이 수라성에서 생각한 뜻 그대로 날뛰어도 좋다!
 우리의 완전한 지배는 오늘부터 시작되리라!
 


제3장에서 계속.
EXP 17,292 (54%) / 18,201

Lv41 분홍콩

 클레릭 / 파이터(2004~2009)
 썬콜(2009~2012)
 루미너스(2012~2015) / 하야토(2012~2020, JMS)
 일리움(2020~현재)
레벨
Lv41
경험치
17,292 (54%) / 18,201 ( 다음 레벨까지 910 / 마격까지 809 남음 )
포인트

이니 28,752

베니 624

제니 940

명성
801
획득스킬
  • 4
  • 6
  • 3
  • 3
  • 3
  • 1
  • 2

SNS 공유하기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더 많은 PC 보러가기
인증글 3추글 즐겨찾기
최근 방문한 게시판
    초기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015      [기타]  메이플 팝업스토어 in 일본  [9] Storytell 09-27  13073 3
    2014      [기타]   JMS(일메) 성우들  [21] 디시핫갤 09-20  6593 17
    2011      [기타]  헤네시스 NPC 구버전/신버전 도트 비교  [25] 빅밥 09-14  12518 10
    2010      [스토리]   [JMS]전국시대 3: 수라의 난 번역 (끝)  [5] 분홍콩 09-13  3114 9
    2009      [스토리]   [JMS]전국시대 3: 수라의 난 번역 (2)  [5] 분홍콩 09-12  3126 18
    2008      [스토리]   [JMS]전국시대 3: 수라의 난 번역 (1)  [15] 분홍콩 09-12  5476 16
    2005      [스토리]  파괴신 세렌  [7] chickenhead 09-07  20158 23
    1999      [스토리]  장문,추측)초월자의 인간성  [22] chickenhead 09-03  12036 63
    1995      [일기]  메이플 운영자는 나이트워커의 근본을 알려주고 싶..  [16] 온나무 08-30  13963 23
    1994      [스토리]  장문)악마 추측글  [18] chickenhead 08-27  21167 51
    1993      [일기]  Awake 이벤트 후기 1편  [6] 보스돌돌 08-27  21518 19
    1990      [일기]  12년차 메린이가 예상하는 겨울방학패치  [86] 플루 08-24  29074 104
    1989      [일기]  [온나무] 손재주랑 길드없으면 절대 30%작 하..  [29] 온나무 08-22  21663 7
    1988      [기타]   6. 망각의 호수, 아르카나 BGM [6] 단풍잎모험 08-22  2461 9
    1987      [스토리]  멜랑기오르의 마법에 대한 추측  [13] 푸치짱짱맨 08-21  4254 7
    1986      [기타]  해외 메이플의 다양한 보스 몬스터들  [16] 빅밥 08-21  6964 16
    1985      [일기]  [온나무] 멍청한 짓을 했다... (부제 : 선..  [25] 온나무 08-17  9784 0
    1984      [리포터]  8/17 코엑스 핑크빈 하우스 후기  [16] 꿀벗 08-17  6121 11
    1983      [실험]  오목판을 채워보았다.  [8] 에딧스아델 08-17  7495 1
    1982      [리포터]   메이플스토리 핑크빈 하우스 방문기  [3] Password6863 08-17  5615 12
    1981      [일기]  [온나무] 온나무 VS 하드 힐라 (약 병맛)  [12] 온나무 08-16  4513 9
    1980      [일기]  [온나무] 하드 힐라 잡을 때 가장 빡치는 순간..  [29] 온나무 08-14  8601 1
    1979      [일기]  [온나무] 원하는 헤어가 안나올 때  [14] 온나무 08-14  12782 4
    1978      [스토리]  셀라스와 몬스터 이름 유래  [6] 푸치짱짱맨 08-13  7812 17
    1977      [스토리]  깊게 들어가는 셀라스 이야기  [11] 푸치짱짱맨 08-12  9193 36
    1976      [스토리]  깊게 추측하는 셀라스, 별이 잠긴 곳  [16] 푸치짱짱맨 08-11  10875 13
    1971      [기타]   5. 에델슈타인, 무릉 BGM [3] 단풍잎모험 08-08  3760 10
    1967      [스토리]  메이플스토리의 오마주(?) 들 (장문)  [7] 푸치짱짱맨 07-30  10719 18
    1966      [기타]  단풍실록 - M도적M적직M 편  [9] 구주개미벌 07-30  4319 26
    1965      [스토리]  장문)매그너스 추측  [25] chickenhead 07-30  14541 80
    1964      [리포터]  TMS 하우징 시스템 체험 후기  [53] 분홍콩 07-29  13371 42
    1958      [스토리]  셀라스와 아쿠아리움의 관계추측과 지구공동설  [14] 샥안 07-24  8238 30
    1957      [아이템]  [더미데이터] 공220의 초보자 전용 무기  [25] 빅밥 07-24  17061 0
    1955      [기타]  단풍실록 - 해바라기를 뽑던 남자 편  [7] 구주개미벌 07-23  4953 26
    1954      [기타]  단풍실록 - 마이펫 편  [3] 구주개미벌 07-23  4309 13
    1951      [스토리]  추측실패) 엘보들은 악마에게 빙의된 것이 아닌..  [26] 콜로니아 07-11  17658 18
    1950      [스토리]  대적자의 공식 디폴트 추측  [37] 셸링 07-11  11696 12
    1948      [스토리]  파라시의 귀 모양 추측  [11] 셸링 07-08  9709 22
    1946      [스토리]  메2 스토리로 추측해본 창세와 봉인석 그리고 ..  [8] 루트론 07-06  7382 24
    1944      [리포터]  하남 스타필드 핑크빈 하우스 다녀왔습니다.  [22] 밸런스담당자 07-04  17089 44
     1  2  3  4  5  6  7  8  9  1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