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권 그 자체, '무릎' 배재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