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트' 김혁규의 뜨거운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