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사 '칸' 김동하 이야기